폭염에 열받은 택배 상자, 갑자기 '펑'…근로자 2명 화상

 

 

 

0002842114_001_20180811140810395.jpg?typ
충북 청주에 위치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11일 오전 택배 상자가 갑자기 폭발해 근로자 2명이 다쳤다. [청주서부소방서]
 
 

충북에서 택배 상자가 갑자기 폭발해 근로자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 59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를 차에 싣던 근로자 2명이 택배 상자 폭발로 손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폭발과 함께 택배 상자에 불이 옮겨붙자 인근에 있던 직원들이 소화기로 불을 꺼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폭발 상자 내부에는 인화물질인 액상의 이황화탄소 1천㏄가 담긴 병이 있었다. 이황화탄소는 무색의 물질로 휘발성과 인화성이 강해 작은 마찰에도 불이 붙어 화재와 폭발의 위험성이 크다. 소방관계자는 "택배 상자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왔고 그 상자를 땅에 내려놓은 순간 펑하고 터졌다고 한다"고 현장 관계자의 진술을 전했다. 현재 경찰은 해당 물질을 의료기관에서 연구 목적으로 보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0002842114_002_20180811140810419.jpg?typ
충북 청주에 위치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11일 오전 택배 상자가 갑자기 폭발해 근로자 2명이 다쳤다. [청주서부소방서]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최근 뜨겁게 달궈진 폭염으로 인해 인화성이 강한 이황화탄소가 폭발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며 "관련 법상 시험이나 연구를 목적으로 밀봉한 소량은 택배로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폭염에 열받은 택배 상자, 갑자기 '펑'…근로자 2명 화상 2018.08.11 메뚜기 580 1
861 월소득 500만원 부부, 1억5672만원… 138만원 부부는 3억 육박 2018.08.11 메뚜기 766 0
860 조현병 숨기고 결혼한 남편, 시부모에게 위자료 받을 수 있나요 2018.08.11 메뚜기 551 0
859 흉기로 배 베이고 하반신 마비된 길고양이…경찰수사 2018.08.10 메뚜기 888 0
858 “피가 묻은 걸 봉지에 담아..” ‘백숙 집 대낮 살인사건’ 진실은? 2018.08.10 메뚜기 591 1
857 만삭 임산부, 버스서 휘청…'양보'는 없었다 2018.08.10 메뚜기 427 2
856 초등학생 오후 3시 하교 … 전업맘 "왜 맞벌이 때문에 내 아이가 피해를?" 2018.08.10 메뚜기 159 0
855 BMW, 유럽서 32만3천700대 리콜 공식 발표 2018.08.09 메뚜기 159 0
854 지쳐도 결혼 추진하는 이유? 미혼女 "‘나이 들면 더 불리해"-미혼男 "혼자살기 불편" 2018.08.09 메뚜기 356 0
853 서울 용마산에 산양 1마리 추가 확인…암수 1마리씩 서식 2018.08.09 메뚜기 140 0
852 서울 용마산에 산양 1마리 추가 확인…암수 1마리씩 서식 2018.08.09 메뚜기 44 0
851 [일회용컵 단속 일주일]“잠시 있다 나갈건데” 곳곳서 실랑이…‘종이컵’ 꼼수도 등장 2018.08.09 메뚜기 69 0
850 남해고속도로 졸음 쉼터서 BMW 또 화재…이번엔 730Ld 2018.08.09 메뚜기 77 0
849 67세에 쌍둥이 임신한 中 여성의 안타까운 과거 2018.08.08 메뚜기 829 3
848 원양어선에 불질러 보험금 67억원 타낸 원양업체 대표 구속 2018.08.08 메뚜기 144 0
847 [여성 노숙인 실태①]30대 그녀는 왜 노숙을 하는가 2018.08.08 메뚜기 392 3
846 2억 없어졌는데 2시간 뒤 늑장신고…수송업체 대응 도마 위 2018.08.08 메뚜기 137 3
845 분양권 따내려 위장결혼까지…서울·광교·동탄 '투기세력' 1000명 적발 2018.08.08 메뚜기 96 0
844 아동수당인지 상인수당인지…대형마트 기저귀도 못 사요 2018.08.08 메뚜기 88 0
843 '발암 물질' 고혈압 약 복용한 18만명, 약 끊지 말고 바꿔야 2018.08.07 메뚜기 274 0
842 ‘폭염에서 폭우로’ 시간당 92mm 물폭탄 강릉·속초 피해 속출 2018.08.06 메뚜기 329 0
841 에어컨 전기요금은 아깝고, 카페 커피값은 안아깝니? 2018.08.06 메뚜기 397 0
840 폭염 속 ‘여성 7만명’ 분노…광화문 집회, 무엇이 달랐나 2018.08.06 메뚜기 324 0
839 102㎜ 폭우에 물바다 된 KTX 강릉역 대합실…승객 큰 불편 2018.08.06 메뚜기 158 0
838 英 BBC "한국서 공중화장실 가면 '몰카 구멍'부터 확인해야" 2018.08.05 메뚜기 39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