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유력 용의자 60대 남성 경찰 조사받고 이튿날 음독 자살

범행 동기·사건 경위 수사 난항…경찰, 주변 조사 주력 


지난 11일 충북 보은의 한 토굴에서 40대 여성의 시신이 토막난 채 발견된 것과 관련, 누구의 소행이고 무엇 때문에 이런 잔혹한 범행이 저질러졌는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AKR20171111059000064_02_i_20171112085230



그러나 유력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 조사를 받던 6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이 사건의 실마리를 푸는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와 용의자가 모두 사망해 범행 동기 등은 여러 의문을 남긴 채 사건이 마무리될 수도 있다.

지난 11일 오후 3시께 충북 보은군 내북면의 한 토굴에서 A(47·여·청주시 상당구)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토막 나 마대자루 3개에 나뉘어 담긴 채 흙으로 덮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A씨 수색에 나선 것은 6일 전이다.

A씨의 한 지인이 지난 5일 "연락이 안 된다"며 청주 상당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면서다.

A씨의 행적을 확인하던 경찰은 그의 집 근처 폐쇄회로(CCTV) 화면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냈다. 지난 2일 오후 9시께 A씨와 남자친구인 B(65)씨가 함께 집을 나섰고, 얼마 뒤 B씨만 돌아오는 모습이 담긴 것이다. 

경찰은 지난 6일 B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나흘 전의 행적을 캐물었다.

그는 "A씨가 (나와)다투고 나갔는데, 어디로 갔는지는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의 진술이 석연치 않다고 판단, 다음 날 다시 불러 추가 조사를 할 방침이었다.

그런데 다음 날 B씨와 연락이 두절됐다. 그의 집을 찾아간 경찰은 독극물을 마시고 신음하는 B씨를 발견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10일 오후 4시 22분께 결국 숨졌다.



AKR20171111059000064_03_i_20171112085230



B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하지만 A씨 피살 사건의 단서가 될만 한 내용은 유서에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물론 유서에 의심스러운 구석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형사들에게 한 말이 진짜였으면 좋겠다'거나 '형사들에게 미안하다'라고 적혀 있었는데, 참고인 조사 때 거짓진술을 했음을 실토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정황상 B씨를 유력 용의자로 본 경찰은 최근 그가 보은군 내북면의 폐탄광 일대를 다녀갔다는 사실을 확인, 집중 수색해 A씨의 시신을 찾아냈다.

이곳은 B씨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고향 마을이다.

폐탄광 주변에는 A씨의 시신이 발견된 것과 같은 토굴이 여럿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모든 단서와 정황상 B씨의 범행이 유력해 보이지만,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경찰은 수사에 애를 먹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단서를 찾기 위해 A씨와 B씨의 집을 샅샅이 살피고 있다. 또 주변인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여기서 B씨가 A씨를 살해한 흔적이 발견되더라도 범행 동기를 명확히 밝히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현재로써는 장사를 하는 A씨가 2∼3년 전 B씨를 처음 알게 됐고, 각별했던 둘 사이가 최근 금전 문제로 금이 갔다는 정도가 경찰이 파악한 전부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유력 용의자가 모두 숨져 사건 규명을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탐문 수사를 통해 경위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60 '내 컴퓨터 보라' 중2 학생 아파트서 투신…학교폭력 조사 2017.11.17 [레벨:10]메뚜기 502 0
2359 '짝사랑 여성 살해' 20대 남성 2심도 징역 35년 2017.11.16 [레벨:10]메뚜기 616 0
2358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레벨:10]메뚜기 1722 1
2357 경북 포항에 규모 3.6 여진 발생...여진 총 41차례 [3] 2017.11.16 [레벨:10]메뚜기 339 0
2356 설정 '사드 보복 해빙'?…관광업계 "설레발 대신 덤핑 근절 먼저" 2017.11.14 [레벨:10]메뚜기 369 0
235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1780 2
2354 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2017.11.12 [레벨:10]메뚜기 776 0
»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2017.11.12 [레벨:10]메뚜기 576 0
2352 토굴서 훼손된 40대女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2017.11.11 [레벨:10]메뚜기 527 0
2351 비탈길 세워둔 트레일러 승합차 덮쳐 참변…운전자 입건 2017.11.11 [레벨:10]메뚜기 322 0
2350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 2017.11.11 [레벨:10]메뚜기 531 0
2349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1585 1
2348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1435 1
2347 [이순간] 4년째 열애중, 우리도 결혼하고 싶어요 2017.11.10 [레벨:10]메뚜기 643 0
2346 코끼리와 가난한 인도 농민의 비극적 충돌 2017.11.09 [레벨:10]메뚜기 842 0
2345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청소년 6명 전원 소년부 송치 결정 2017.11.09 [레벨:10]메뚜기 470 0
2344 징역 8년 구형 남상태 "경솔·사욕 때문…처벌 달게 받겠다" 2017.11.09 [레벨:10]메뚜기 656 0
2343 "우린 어디로 가나요?"…도심 속 시골학교 '존폐위기' 2017.11.06 [레벨:10]메뚜기 573 0
2342 승용차, 시내버스 추돌후 다리 난간 걸려 '구사일생' 2017.11.06 [레벨:10]메뚜기 500 0
23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레벨:10]메뚜기 1858 1
2340 내년 1500여 중학교서 자유학년제 실시…중1 내신 고입에는 제외 2017.11.05 [레벨:10]메뚜기 438 0
233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2492 2
2338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레벨:10]메뚜기 1618 1
2337 춤추고 떼창하고 통하면 남녀 합석 … 2030 ‘감주’에 빠지다 2017.11.04 [레벨:10]메뚜기 589 0
2336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2017.11.04 [레벨:10]메뚜기 6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