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0002771121_001_20171112090201341.jpg?typ

'몰카 범죄' 자료사진. [중앙포토]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몰래카메라를 찍은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현직 판사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검찰 추가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월 경찰에 입건된 후 4개월째다. 

11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홍종희 부장검사)는 몰카를 찍은 혐의를 받는 서울동부지법 소속 A 판사를 최근 한차례 불러 조사했다. 그러나 A 판사는 이후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 연기요청서를 제출한 후 검찰 추가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수사가 수개월째 지연되자 법조계 일각에서는 A 판사가 현직 야당 중진의원의 아들이기 때문에 특혜를 누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동부지법 관계자는 A 판사가 건강상의 이유로 연가를 다녀온 적이 있다고 해명했지만, 그는 여전히 법원으로 출근해 민사항소 사건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A 판사는 지난 7월 17일 오후 서울지하철 4호선 열차 안에서 휴대전화로 몰래 다른 사람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주위에 있던 시민이 A 판사를 경찰에 신고했으며 조사결과 A 판사의 휴대전화에서 여성의 치마 아래가 찍힌 사진 3장이 나왔다. 

국정감사에서도 A 판사에 대한 법원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지난 10월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법 및 산하 13개 법원 국정감사에서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은 “서울동부지법에서 논란의 판사가 여전히 재판하고 있지않느냐”고 따졌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도 “법원으로부터 해당 판사가 서면으로만 심리하는 민사항소 사건과 약식명령 사건을 맡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면서 “이 판사는 몰카 찍은 혐의로 시민에 체포된 사람이다. 시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라고 질타했다. 

이에 이승영 동부지방법원장은 “비위 혐의가 있단 이유만으로 엄격한 절차 진행 없이 일체 재판 업무에서 배제하는 것까지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360 '내 컴퓨터 보라' 중2 학생 아파트서 투신…학교폭력 조사 2017.11.17 [레벨:10]메뚜기 502 0
2359 '짝사랑 여성 살해' 20대 남성 2심도 징역 35년 2017.11.16 [레벨:10]메뚜기 616 0
2358 '술 취해 쓰러진 여성에 몹쓸짓' 40대 남성 집유 2017.11.16 [레벨:10]메뚜기 1722 1
2357 경북 포항에 규모 3.6 여진 발생...여진 총 41차례 [3] 2017.11.16 [레벨:10]메뚜기 339 0
2356 설정 '사드 보복 해빙'?…관광업계 "설레발 대신 덤핑 근절 먼저" 2017.11.14 [레벨:10]메뚜기 369 0
2355 신내림 받으려 타로점집 살던 20대 숨져…온몸에 멍자국 2017.11.14 [레벨:10]메뚜기 1780 2
» 야당의원 아들인 현직 판사, 몰카 찍다 잡히고 수사 불응 2017.11.12 [레벨:10]메뚜기 776 0
2353 토굴서 40대女 토막시신 용의자는 음독사망…무슨 일 있었나 2017.11.12 [레벨:10]메뚜기 576 0
2352 토굴서 훼손된 40대女 시신 발견·용의자 음독 사망 2017.11.11 [레벨:10]메뚜기 527 0
2351 비탈길 세워둔 트레일러 승합차 덮쳐 참변…운전자 입건 2017.11.11 [레벨:10]메뚜기 322 0
2350 제자탈출 돕다 숨진 단원고 '또치쌤' 고창석 교사 영결식 2017.11.11 [레벨:10]메뚜기 531 0
2349 여수 무인텔서 20대 男 숨진 채 발견…경찰, 자살 추정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1585 1
2348 의붓손녀 성폭행범 2심 징역25년…판사 "피해자 홀로 고통" 눈물 [1] 2017.11.10 [레벨:10]메뚜기 1435 1
2347 [이순간] 4년째 열애중, 우리도 결혼하고 싶어요 2017.11.10 [레벨:10]메뚜기 643 0
2346 코끼리와 가난한 인도 농민의 비극적 충돌 2017.11.09 [레벨:10]메뚜기 842 0
2345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청소년 6명 전원 소년부 송치 결정 2017.11.09 [레벨:10]메뚜기 470 0
2344 징역 8년 구형 남상태 "경솔·사욕 때문…처벌 달게 받겠다" 2017.11.09 [레벨:10]메뚜기 656 0
2343 "우린 어디로 가나요?"…도심 속 시골학교 '존폐위기' 2017.11.06 [레벨:10]메뚜기 573 0
2342 승용차, 시내버스 추돌후 다리 난간 걸려 '구사일생' 2017.11.06 [레벨:10]메뚜기 500 0
2341 인터넷 음란방송 넉달만에 25억…BJ 대부분은 평범한 여성 [2] 2017.11.06 [레벨:10]메뚜기 1858 1
2340 내년 1500여 중학교서 자유학년제 실시…중1 내신 고입에는 제외 2017.11.05 [레벨:10]메뚜기 438 0
2339 여성 9명 남성 71명 ‘집단 성관계’ 제작·유포 83명 적발 [1] 2017.11.05 [레벨:10]메뚜기 2492 2
2338 술취해 홧김에 38년 함께 산 아내 살해한 남편 중형 2017.11.05 [레벨:10]메뚜기 1618 1
2337 춤추고 떼창하고 통하면 남녀 합석 … 2030 ‘감주’에 빠지다 2017.11.04 [레벨:10]메뚜기 589 0
2336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2017.11.04 [레벨:10]메뚜기 63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