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샘 수색에도 실종자 2명 못 찾아…선창1호 인천항 예인

 

 

 

PYH2017120400770006500_P2_20171204073623

해경 전용부두로 예인된 선창1호(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4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 낚싯배 선창1호가 예인선에 실린 채 정박해 있다. 선창1호는 전날 오전 영흥면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22명 중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tomatoyoon@yna.co.kr



해경 "급유선 선장·갑판원, 과실 인정 취지 진술"



PYH2017120311810006500_P2_20171204073623

야간으로 이어진 낚싯배 실종자 수색(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3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영흥대교 남방 2마일 해상에서 구조대원들이 전복사고로 침몰한 낚싯배인 선창1호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2017.12.3
tomatoyoon@yna.co.kr



13명의 사망자를 낸 인천 낚싯배 선창1호(9.77t)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해경의 수색작업이 밤새 이어졌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선창1호 선장 오모(70)씨와 낚시객 이모(57)씨 등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해 4일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인근 해역에서 집중 수색작업을 벌였다.

이날 야간 수색에는 해경 경비함정 30척, 해군 함정 7척, 관공선 1척 등 선박 38척과 해경 항공기 2대, 공군 항공기 1대가 투입됐다.

해경과 군은 사고해역을 8개 구역으로 나누고 조명탄 342발을 투하하며 수색을 했지만, 실종자 2명을 발견하진 못했다.

해경은 날이 밝는 대로 경비함정을 보강 투입해 실종자 수색을 재개할 계획이다.

2일 차 수색작업에는 함정 59척과 항공기 15대가 동원되고 수중수색 인력도 59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PYH2017120400750006500_P2_20171204073623

해경 전용부두로 예인된 선창1호(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4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 낚싯배 선창1호가 예인선에 실린 채 정박해 있다. 선창1호는 전날 오전 영흥면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승선원 22명 중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tomatoyoon@yna.co.kr



실종자가 육상 해안가로 떠내려갔을 가능성에도 대비, 육상수색 작업에도 1천380명이 동원된다.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는 속도감 있게 진행되고 있다.

인천해경은 3일 선창1호를 들이받은 급유선 명진15호(336t급)의 선장 전모(37)씨와 갑판원 김모(46)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했다.

해경은 사고 당시 명진15호가 영흥도 남쪽 같은 방향으로 이동하던 선창1호를 들이받은 점을 볼 때 명진15호 선장·갑판원의 충돌 회피 노력이나 견시(망보기)를 소홀히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전씨는 낚싯배가 가까운 거리에서 운항 중인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명진15호는 3일 인천 북항 관공선부두로 이동했고, 선창1호는 예인선에 의해 4일 오전 5시 40분 인천해경 부두에 도착했다. 

선창1호는 3일 오전 6시 9분 인천시 영흥도 남서방 1마일 해상에서 명진15호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승선원 22명 중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AKR20171204005251065_01_i_20171204073623

 

 

(인천=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427 폭음에 몸 상하고 성희롱에 맘 다치고…"막장 송년회 싫어요" 2017.12.08 [레벨:10]메뚜기 158 0
2426 대머리 걱정하셨던 분들에게 희소식…탈모 ‘격세유전’ 근거 없다 [1] 2017.12.08 [레벨:10]메뚜기 192 0
2425 십년지기 생매장한 50대 여성 진짜 이유는…“‘청부 통정’ 알려질까 봐” 2017.12.07 [레벨:10]메뚜기 381 0
2424 한국 원전, 中 꺾고 8년만에 수출길 2017.12.07 [레벨:10]메뚜기 144 0
2423 신촌 대학가에 월세 10만원대 공공기숙사 생긴다 2017.12.07 [레벨:10]메뚜기 199 0
2422 女동창 18명 사진 음란물 합성해 유포한 10대 남성 징역 2017.12.06 [레벨:10]메뚜기 587 1
2421 몰려다니던 유커 사라진 제주, 한달살기·체험관광 붐 2017.12.06 [레벨:10]메뚜기 161 0
2420 남이섬 中관광객 80% 줄었지만 동남아 중산층 공략 '겨울 성수기' 2017.12.06 [레벨:10]메뚜기 149 0
2419 검은 연기 내뿜던 제주 동네 목욕탕·여관이 갤러리로 탈바꿈 2017.12.06 [레벨:10]메뚜기 142 0
2418 꽁꽁 얼어붙은 인력시장…땀이 그리운 일용직 노동자 '한숨' 2017.12.05 [레벨:10]메뚜기 163 1
2417 술로 풀고 담배로 삭이고… '화병'만 남은 직장인들 2017.12.05 [레벨:10]메뚜기 132 0
2416 출근시간 주차 시비 끝에 분노한 30대…쇠파이프 휘둘러 2017.12.05 [레벨:10]메뚜기 101 0
2415 차디찬 바닷물 목까지 차올라… “말 그만해, 산소 없어져” 2017.12.05 [레벨:10]메뚜기 98 0
2414 ‘연봉 4000만원도 최저임금’ 이번엔 바뀌나 2017.12.05 [레벨:10]메뚜기 92 0
2413 인천 영흥도 해상서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 중 2017.12.05 [레벨:10]메뚜기 30 0
2412 개 주인 장보는 사이 반려견 데리고 간 40대 입건 2017.12.04 [레벨:10]메뚜기 259 1
» 밤샘 수색에도 실종자 2명 못 찾아…선창1호 인천항 예인 2017.12.04 [레벨:10]메뚜기 101 0
2410 신분 속여 입국 쌍둥이 낳고 13년간 살아온 40대 조선족 집유 2017.12.02 [레벨:10]메뚜기 725 0
2409 게임하는 남친에 불만 폭발…흉기 휘두른 20대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145 0
2408 "날 무시해?" 피해망상에 흉기 휘두른 20대 男 '징역형' 2017.12.02 [레벨:10]메뚜기 92 0
2407 <세상 만사-나라 안>강도 잡아 DNA분석하니… 13년전 살인사건 범인 2017.12.01 [레벨:10]메뚜기 119 0
2406 모텔주인 실수 때문…日여성, 해운대 관광 뒤 숙소 갔더니 웬 남성이 '쿨쿨' 2017.12.01 [레벨:10]메뚜기 507 0
2405 “내 아내랑 바람 폈지?” 폭행·협박문자 50대 ‘집유’ 2017.12.01 [레벨:10]메뚜기 178 0
2404 포항지진에 망천리 논 액상화…"우려할 수준 아냐" 2017.12.01 [레벨:10]메뚜기 106 0
2403 “남자 교감에 성추행 당했다” 남자 교사, 검찰에 수사 의뢰 2017.11.30 [레벨:10]메뚜기 24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