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美친엔딩"..'돈꽃', 장혁이 선사한 소름

 

0003697616_001_20180114065254223.jpg?typ

 '돈꽃' 장혁, 역시 엔딩 요정이었다.

장혁이 전면전에 나섰다.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는 장승조의 진실을 알고 이순재에게 모든 것을 밝혔다. "할아버지"를 외치며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고, 장승조와 본격적인 대립을 예고해 긴장을 높였다. 어느 때보다 통쾌하고 쫄깃한 엔딩이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18회에서는 강필주(장혁 분)가 장국환(이순재 분) 앞에서 정체를 드러내는 내용이 그려졌다. 강필주는 장부천(장승조 분)이 자신의 유전자 검사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장부천이 부회장 자리에 앉은 이후 변한 것도 알았고, 결국 아버지가 남긴 목걸이를 하고 장국환을 찾아가 자신이 장수만의 아들임을 밝혔다.

장혁이 선사한 충격 엔딩이었다. 시청자들에게는 쫄깃함을 선사했다. 엔딩 요정다운 1분이었다. 장혁은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적으로 이끌었다. 매회 긴장감 넘치는 반전 엔딩을 선사하며 기대감을 높였던 '돈꽃'다웠다. 시청자들도 방송 직후 뜨거운 반응으로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날 방송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내내 몰입도를 높였던 만큼, 방송 말미 강필주가 장국환에게 정체를 밝히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으 수 없었다. 정말란(이미숙 분)이 강필주를 신뢰하고 있는 가운데, 강필주와 장부천의 전면전이 예고됐고 또 장국환이 강필주의 정체를 알게 되면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주목됐다. 강필주의 결단이 장국환 일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정체를 공개한 강필주가 또 어떤 수를 둘지 관심을 모은다.

묵직한 눈빛과 연기로 '돈꽃'의 긴장감을 살리고 있는 장혁과 그에 맞서는 장승조의 활약도 기대된다.

 

[OSEN]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792 김남주, 하루 김밥 6알 먹으며 만든 인생캐 고혜란 2018.04.06 메뚜기 951 7
791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2017.11.03 메뚜기 3054 7
790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2017.10.04 차한잔 4668 7
789 '돈꽃', 막장 드라마 아니다…명작이다 2017.12.16 메뚜기 1986 6
788 이상민, 건강 적신호? 충격적인 진단명 ‘망연자실’ 2018.04.10 메뚜기 978 5
787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2017.10.18 메뚜기 3275 5
786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2017.10.06 메뚜기 5214 5
785 김국진♥강수지 측 "5월 18일 서울 성당서 혼인서약식" 2018.05.23 메뚜기 529 4
784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2017.11.18 메뚜기 2909 4
783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2017.11.13 메뚜기 2843 4
782 '너는내운명' 측 "오늘 장신영♥강경준 결혼식 최초 공개" 2018.06.11 메뚜기 435 3
781 허각, 고졸 됐다…검정고시 합격 공개 "경사 났네"[공식] 2018.05.11 메뚜기 353 3
780 김국진♥강수지, 5월 23일 결혼 2018.05.08 메뚜기 534 3
779 '16.7kg 감량' 홍윤화 #김민기와 11월 결혼 #목표는 -30kg 2018.05.01 메뚜기 735 3
778 김사랑, 伊서 추락사고→韓귀국 수술→활동 중단 2018.04.26 메뚜기 955 3
777 "사랑합니다"…최수종♥하희라, 변함없는 애정 과시 2018.04.05 메뚜기 599 3
776 김미화 "6년만 방송, 세상 바뀐 것 오늘에야 체감"(이슈를 말한다) 2017.12.03 메뚜기 1918 3
775 "잡혀 사는 게 편해요"..'뭉뜬' 비, 김태희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 2017.11.29 메뚜기 2334 3
774 혼혈 흑인모델 한현민 "놀림당하던 피부색, 경쟁력이 됐죠" 2017.11.19 메뚜기 3546 3
773 윤은혜 신통치 않았던 사과, 허지웅의 돌직구…뭐라고 했길래 2017.11.16 메뚜기 3822 3
772 정준영, 귀국..故김주혁 비보에 큰 슬픔 2017.11.05 메뚜기 4269 3
771 故 김주혁 발인 엄수..이유영-'1박'팀 눈물의 배웅 2017.11.02 메뚜기 3507 3
770 ‘1박2일’ 멤버들, 故김주혁 마지막 함께한다…영결식 참석 2017.11.02 메뚜기 2736 3
769 "기억할게요"…故 김주혁, 동료들 가슴에도 영원한 ★ 2017.10.31 메뚜기 3159 3
768 400명 팬들과 눈맞춤...이승기의 제대는 달랐다 2017.10.31 메뚜기 2463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