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남기애, 이보영 울린 '마더'들의 가슴 절절한 모성

 

 

2018021601001335900097851_20180215064647

 

 이혜영-남기애, 두 '엄마'의 모성애가 가슴을 울렸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는 생모 홍희(남기애)와 30년을 길러준 영신(이혜영)의 모성애가 가슴을 울렸다.

지난 회에서 영신(이혜영)은 수진(이보영)의 생모가 이발소 주인인 홍희(남기애)라는 사실과 혜나(허율)의 존재까지 알게됐다.

이에 이발소로 쳐들어 온 영신은 홍희의 뺨을 내리치며 "당신이 내 딸 버렸냐"며 분노했다. 암이 뇌까지 전이된 영신은 홍희가 '왜 수진을 버렸는지'에 분노하며 재범(이정렬)에게 "모르고 죽으면 억울할 것 같다"라며 홍희의 뒷조사를 부탁했고, "내 눈에 안 보이게 치워버려"라고 화를 냈다.

반면 손녀 혜나를 본 영신은 수진에게 "손녀를 안겨줘서 너무 행복하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혜나의 손을 잡으며 "내가 네 할머니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꼭 수진이 어렸을 때 보는 것 같다"라며 혜나를 따뜻하게 안았다.

수진에게 "애가 미래고 애가 전부야. 의사들은 내가 곧 죽을 거라고들 하는데 그게 뭐가 중요하냐. 내 손녀가 지금 내 옆에서 자고 있는데"라며 "내가 잘 기를 수 있다. 마음껏 네 뜻 펼치고 살다가 일 년에 몇 번이고 들어오면 되잖아"라며 설득에 나섰다.

영신에게 손녀 혜나의 존재는 살고 싶은 또 하나의 이유가 됐다. 영신은 의사에게 "그 어느 때 보다 의욕적이다. 7살 어린아이가 대학교 갈 때까지 살 수 있나"라며, 10%라는 희망에 "뭐든 해보겠다. 치료에 집중하겠다. 제 목표는 12년이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가족들에게 힘이 되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주치의를 진홍(이재윤)으로 바꿨다.

홍희의 사연을 듣게 된 영신은 그 또한 같은 '엄마'로서 이해하고 묻어두기로 했다. 그러면서 홍희를 이사 보내버리겠다는 영신에게 수진이 맞서자 "엄마라는거 너무 불공평해. 자식을 더 사랑하는게 약점이 되다니"라며 애틋한 모성애를 드러냈다.



2018021601001335900097852_20180215064647

 

한편 홍희의 충격적인 과거가 밝혀졌다. 동거남을 살해한 혐의로 6년 복역하고 출소한 홍희는 먼발치에서 나마 친딸을 보기 위해 이발소를 하며 살아온 것. 영신은 고아원에 묶어둔 다음날 홍희는 자수했다.

홍희는 재범에게 "수진이에게 어머니로 인정 받고 싶은 생각 없다. 염치 없지만 이해해주신다면 죽을때까지 조용히 살겠다"고 고개를 숙였고, "이사하라"는 영신의 뜻을 묵묵히 따랐다. 그러면서도 "그 아이가 아무것도 모르고 살아가는데 제 전부를 걸었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밝힐 수 없다"며 단호하게 과거를 숨겼다. 

과거 영신에게 입양된 수진이 나온 다큐멘터리를 보며 수진에 대한 미안함과 사랑이 담긴 복합적인 눈빛을 쏟아내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그러는 사이 과거의 기억이 조금씩 떠오른 수진의 과거에서 홍희는 수진과 함께 바다에서 자살을 하려고 했다. 수진은 "내가 기다렸던 엄마가 나를 죽이려고 했던 장면이 기억났다"라며 "화가난다. 나를 너무 숨막히게 사랑했던 엄마는 죽어가고"라며 괴로워 했다. 

하지만 "미워. 솔직히 용서할 수 없을거 같다. 그런데 오랫동안 보고싶었다. 지금도 그런 것 같다"며 혜나에게 만큼은 자신의 진심을 이야기 한 수진, 영신과 홍희 두 '엄마'의 가슴저린 사랑이 수진에게 닿을 수 있을까.

 

 

[스포츠조선닷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유재석, 47살에 보는 늦둥이..온 국민이 보내는 축하 2018.02.19 메뚜기 915 8
523 티파니, 미국 가더니 더 과감해진 패션 '매혹&파격' [화보] 2018.02.20 메뚜기 473 1
522 조민기측 "성추행 논란 사실무근…강연 내용 지적에 사표" [1] update 2018.02.20 메뚜기 161 0
521 [공식입장 전문]조민기 측 "성추행 및 중징계 사실 아냐…악성루머 법적조치" 2018.02.20 메뚜기 78 0
520 "이 몸매 실화?"..김사랑, 굴욕 없는 무보정 여신 2018.02.20 메뚜기 156 1
519 이다인 "견미리 딸·이유비 동생? 가족에게 피해가는 것 싫었다" 2018.02.20 메뚜기 257 0
518 김고은 "연기 안할 땐 의식하지 않고 자유로운 일상" 2018.02.20 메뚜기 115 0
517 유재석, 47살에 보는 늦둥이..온 국민이 보내는 축하 2018.02.19 메뚜기 915 8
516 이하늘-김창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인수했다…‘독한’ 예능, ‘환상’ 현실로 2018.02.19 메뚜기 461 0
515 "세젤예부부"..홍은희♥유준상, 비주얼 남다른 새해 인사 2018.02.18 메뚜기 604 1
514 ‘런닝맨’ 김종국 “진짜 사랑했던 여자가 결혼했다” 고백 2018.02.18 메뚜기 669 1
513 이민정, 아들이 만든 생일 케이크에 감동 "믿을수 있나요?" 2018.02.18 메뚜기 900 1
512 17년만의 약속 지킨 H.O.T...고마워요 '무한도전' 2018.02.18 메뚜기 187 1
511 '바보' 김주혁을 추억함... 20년지기 소속사 대표 단독 인터뷰 2018.02.17 메뚜기 733 2
510 故 최진실 딸 최준희, SNS 심경글 "갈사람 가고 올사람 와" 2018.02.17 메뚜기 1486 0
509 “일단 올스톱”…육지담, 강다니엘 열애설에 부담컸나 2018.02.16 메뚜기 441 1
508 조정석, 문화창고와 계약만료..재계약 안한다 2018.02.15 메뚜기 318 0
507 정주리 "31살에 혼전임신, 경력 단절될까 걱정"[인터뷰] 2018.02.15 메뚜기 935 3
» 이혜영-남기애, 이보영 울린 '마더'들의 가슴 절절한 모성 2018.02.15 메뚜기 425 0
505 이준 측 “자해 사실무근 재확인…공황장애는 치료-복무 병행” 2018.02.14 메뚜기 611 0
504 강다니엘 측 "루머 강경대응"vs육지담 '논란 후 입장無' 2018.02.14 메뚜기 344 0
503 고현정→박진희 새 프로필+악벤져스 의기투합..'리턴' 재정비 완료 2018.02.14 메뚜기 435 1
502 김동욱 측 "'보이스2', 제안 받은 작품 중 하나" 2018.02.13 메뚜기 387 0
501 유아인, SNS서 인면조 논란 언급 “인간은 떠들고 작품은 도도하다” 2018.02.13 메뚜기 485 0
500 '불청' 강수지 "김국진과 결혼, 우린 싸운 적 한 번도 없다" 달달 2018.02.13 메뚜기 482 0
499 15회 고현정→16회 박진희...'리턴' 14일 방송 '2인1역' 2018.02.13 메뚜기 33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