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인터뷰] 모델 윤보미 "기회 얻으니 관심도 높아져, 가능성 지녔죠"

 

 

201804131519425193_1_20180415060106467.j

 

이제 막 데뷔해 때 묻지 않은 모델 신생아다. 지난해 데뷔해 우월한 신체 조건과 개성 있는 외모로 시선을 모은 모델 윤보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2018 F/W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주목 받은 윤보미는 데뷔와 함께 다양한 경험을 하며 얼떨떨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아직 모델이라는 직업이 익숙하지 않고, 여전히 학교에 다니고 있는 만큼 아직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화려한 것들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낯설다.

그러나 업계는 그런 윤보미의 순수함에 주목하고 있다. 키 178cm에 흔하지 않은 이목구비를 지닌 그는 모델로서 월등한 신체조건을 가져 트렌드에 맞는 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201804131519425193_2_20180415060106476.j

 

"최근 서울 패션 위크를 끝내고 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수줍게 입을 연 윤보미는 "아직 신인이라 일이 많지는 않아 일과 학교 생활을 병행하고 있다. 아직은 계속 배우고 있다"며 웃었다.

"고향이 전라북도 고창이에요. 예체능 쪽으로 아직 많이 발전하진 않았죠, 그래서 모델은 꿈도 안 꿨어요. 키가 크니까 주위에서 모델 하라는 말은 많이 했지만 정보도 많이 없었어요. 그러다 고3 때 엄마가 한 번 해보라며 서울로 모델 아카데미에 보내준 게 계기가 됐어요. 그때부터 좀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나 이쪽으로 가야겠다'는 마음도 갖게 됐죠."

현재 몸 담고 있는 몰프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되면서 모델로서 더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된 윤보미는 첫 데뷔 시즌부터 주목 받았다. "앞머리를 자르면서 저만의 스타일도 완성했고, 다양한 무대도 설 수 있었다"며 "기회를 많이 얻게 되니 관심도 얻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아직 윤보미는 모든 게 낯설다. 모델로서 자신만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도 수줍게 웃었다. 그러나 이내 "이미지 아닐까요?"라며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지금 사람들은 모델의 이미지가 딱 있어야 많이 찾아주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솔직히 아직은 저 역시 제 매력을 잘 몰라 찾아 나가는 중이에요. 최근엔 귀엽고 어린 이미지로 많이 일을 했는데 이제 또 다른 것도 하고 싶어요. 아직 딱 제 것이라는 것을 못 찾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그만큼 이것 저것 다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녔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윤보미는 아직 먹는 게 마냥 좋고, 서울 생활이 즐거운 새내기였다. 아직 모델로서 자기 관리에 철저해야 하는 것도 어렵기만 하다. "먹는 게 너무 좋아 살 빼는 게 진짜 싫다"고 솔직히 말할 정도다.



201804131519425193_3_20180415060106491.j

 

그러나 주위에서는 그녀의 '근성'을 장점으로 꼽는다. 말로는 "살 빼는게 너무 싫다"며 앓는 소리를 하지만 결국에는 완벽한 몸을 만들어낸다는 것. 아직 수줍음이 많고, 스스로 배워야 할 게 많다고 강조하지만 그만의 '근성'을 그런 부분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저는 작심삼일로라도 관리를 해요. 어쨌든 3일은 관리를 하잖아요.(웃음) 한 번쯤은 풀어줘야 하죠. 그런걸 보면 아직은 어린가봐요. 진짜 전 배울 게 많은 것 같아요. 아직 신인이라 해본 게 많이 없으니까 진짜 할 때까지 모든 것을 하고 싶어요. 동명이인인 에이핑크 윤보미님이 있는데 이제는 모델 윤보미도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어요."

 

 

 

[마이데일리]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496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2017.10.06 메뚜기 5214 5
495 "故 김주혁 애도"..VIP 시사·인터뷰 등 영화계 행사 줄줄이 취소 2017.10.31 메뚜기 4808 2
494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2017.10.04 차한잔 4668 7
493 정준영, 귀국..故김주혁 비보에 큰 슬픔 2017.11.05 메뚜기 4269 3
492 "10억원도 괜찮아" 이병헌 몸값 토해내는 배우 1순위 2017.09.25 메뚜기 4066 2
491 '셋째 임신' 소유진, 백종원 붕어빵 자녀들과 실내 놀이터 나들이 2017.09.28 메뚜기 4063 3
490 윤은혜 신통치 않았던 사과, 허지웅의 돌직구…뭐라고 했길래 2017.11.16 메뚜기 3821 3
489 "유아인, 시선강탈 하객" 송♥송 결혼 단체샷 포착 2017.11.01 메뚜기 3571 2
488 "어마어마한 두께"…송혜교♥송중기도 '금팔찌' 결혼 선물 인증 2017.11.11 메뚜기 3555 1
487 혼혈 흑인모델 한현민 "놀림당하던 피부색, 경쟁력이 됐죠" 2017.11.19 메뚜기 3545 3
486 故 김주혁 발인 엄수..이유영-'1박'팀 눈물의 배웅 2017.11.02 메뚜기 3507 3
485 [결정적장면]김숙, 청담동 28평 집 최초 공개 '아기자기'(서울메이트) 2017.11.12 메뚜기 3506 2
484 윤정수 "김숙과 실제 연인 발전 가능성이요?" 2017.09.27 메뚜기 3502 2
483 강세미 이혼사유가? “핸드폰 봤더니 전 남자친구랑 연락” 뭔 남자가 이렇게 많은지 ‘과거 발언’ 2017.11.13 메뚜기 3499 1
482 'D-1' 송송♥ 결혼식 '박보검 피아노X유아인·이광수 편지 낭독' 2017.10.30 메뚜기 3411 1
481 "영면하시길"…故 김주혁 떠난 이튿날, 상복 입은 연예계 2017.11.01 메뚜기 3402 2
480 김준현 딸 태은 최초공개, 엄마 닮은 깜찍 미모 '치명적 매력' 2017.10.21 메뚜기 3323 2
479 한혜진, 야구선수 차우찬과 결별…공개연애 종지부 2017.11.09 메뚜기 3296 2
478 ‘너는내운명’ 추자현♥우효광, 임신 스토리 최초 공개 2017.11.06 메뚜기 3287 1
477 김하늘, 결혼 1년6개월만 임신.."가족들 기뻐해" 2017.10.10 메뚜기 3278 2
476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2017.10.18 메뚜기 3275 5
475 "손님맞이" 성유리, 박효신 등 남편 친구들과 화려한 만찬 2017.11.23 메뚜기 3250 1
474 [인터뷰] 오윤아 "갑상선암 투병 중 슬럼프, 그만둬야하나 고민" 2017.10.25 메뚜기 3246 3
473 더원 "사업실패로 빚만 140억..前여친에 양육비 지급" 2017.10.29 메뚜기 3184 3
472 "기억할게요"…故 김주혁, 동료들 가슴에도 영원한 ★ 2017.10.31 메뚜기 315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