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D인터뷰] 모델 윤보미 "기회 얻으니 관심도 높아져, 가능성 지녔죠"

 

 

201804131519425193_1_20180415060106467.j

 

이제 막 데뷔해 때 묻지 않은 모델 신생아다. 지난해 데뷔해 우월한 신체 조건과 개성 있는 외모로 시선을 모은 모델 윤보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2018 F/W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주목 받은 윤보미는 데뷔와 함께 다양한 경험을 하며 얼떨떨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아직 모델이라는 직업이 익숙하지 않고, 여전히 학교에 다니고 있는 만큼 아직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화려한 것들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낯설다.

그러나 업계는 그런 윤보미의 순수함에 주목하고 있다. 키 178cm에 흔하지 않은 이목구비를 지닌 그는 모델로서 월등한 신체조건을 가져 트렌드에 맞는 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201804131519425193_2_20180415060106476.j

 

"최근 서울 패션 위크를 끝내고 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수줍게 입을 연 윤보미는 "아직 신인이라 일이 많지는 않아 일과 학교 생활을 병행하고 있다. 아직은 계속 배우고 있다"며 웃었다.

"고향이 전라북도 고창이에요. 예체능 쪽으로 아직 많이 발전하진 않았죠, 그래서 모델은 꿈도 안 꿨어요. 키가 크니까 주위에서 모델 하라는 말은 많이 했지만 정보도 많이 없었어요. 그러다 고3 때 엄마가 한 번 해보라며 서울로 모델 아카데미에 보내준 게 계기가 됐어요. 그때부터 좀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나 이쪽으로 가야겠다'는 마음도 갖게 됐죠."

현재 몸 담고 있는 몰프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되면서 모델로서 더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된 윤보미는 첫 데뷔 시즌부터 주목 받았다. "앞머리를 자르면서 저만의 스타일도 완성했고, 다양한 무대도 설 수 있었다"며 "기회를 많이 얻게 되니 관심도 얻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아직 윤보미는 모든 게 낯설다. 모델로서 자신만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도 수줍게 웃었다. 그러나 이내 "이미지 아닐까요?"라며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지금 사람들은 모델의 이미지가 딱 있어야 많이 찾아주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솔직히 아직은 저 역시 제 매력을 잘 몰라 찾아 나가는 중이에요. 최근엔 귀엽고 어린 이미지로 많이 일을 했는데 이제 또 다른 것도 하고 싶어요. 아직 딱 제 것이라는 것을 못 찾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그만큼 이것 저것 다 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녔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윤보미는 아직 먹는 게 마냥 좋고, 서울 생활이 즐거운 새내기였다. 아직 모델로서 자기 관리에 철저해야 하는 것도 어렵기만 하다. "먹는 게 너무 좋아 살 빼는 게 진짜 싫다"고 솔직히 말할 정도다.



201804131519425193_3_20180415060106491.j

 

그러나 주위에서는 그녀의 '근성'을 장점으로 꼽는다. 말로는 "살 빼는게 너무 싫다"며 앓는 소리를 하지만 결국에는 완벽한 몸을 만들어낸다는 것. 아직 수줍음이 많고, 스스로 배워야 할 게 많다고 강조하지만 그만의 '근성'을 그런 부분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이다.

"저는 작심삼일로라도 관리를 해요. 어쨌든 3일은 관리를 하잖아요.(웃음) 한 번쯤은 풀어줘야 하죠. 그런걸 보면 아직은 어린가봐요. 진짜 전 배울 게 많은 것 같아요. 아직 신인이라 해본 게 많이 없으니까 진짜 할 때까지 모든 것을 하고 싶어요. 동명이인인 에이핑크 윤보미님이 있는데 이제는 모델 윤보미도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어요."

 

 

 

[마이데일리]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조재현 측 "유튜브 허위사실 유포, 악플도 법적대응" 2018.07.16 메뚜기 222 2
인기글 김우빈 측 "생일 축전, '아무일 없는듯 돌아오겠다'는 김우빈 멘트" 2018.07.16 메뚜기 242 2
897 김남주, 하루 김밥 6알 먹으며 만든 인생캐 고혜란 2018.04.06 메뚜기 951 7
896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2017.11.03 메뚜기 3054 7
895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2017.10.04 차한잔 4669 7
894 '돈꽃', 막장 드라마 아니다…명작이다 2017.12.16 메뚜기 1988 6
893 이상민, 건강 적신호? 충격적인 진단명 ‘망연자실’ 2018.04.10 메뚜기 978 5
892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2017.10.18 메뚜기 3275 5
891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2017.10.06 메뚜기 5215 5
890 김국진♥강수지 측 "5월 18일 서울 성당서 혼인서약식" 2018.05.23 메뚜기 530 4
889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2017.11.18 메뚜기 2909 4
888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2017.11.13 메뚜기 2843 4
887 베트남판 '태양의 후예' 포스터 공개..뛰어난 비주얼 '눈길' 2018.07.13 메뚜기 611 3
886 퇴근길 인증..전현무 “왜 늘 ‘해투’ 출근길만 있는 거임?” 2018.07.08 메뚜기 387 3
885 "어쩐지 조용하다 했다"..소이현♥인교진, 딸바보의 이유 2018.07.03 메뚜기 456 3
884 ‘성폭행’ 아닌 ‘외도’라는 조재현 주장에 재일교포 여배우의 반응은? 2018.06.27 메뚜기 689 3
883 '너는내운명' 측 "오늘 장신영♥강경준 결혼식 최초 공개" 2018.06.11 메뚜기 438 3
882 허각, 고졸 됐다…검정고시 합격 공개 "경사 났네"[공식] 2018.05.11 메뚜기 355 3
881 김국진♥강수지, 5월 23일 결혼 2018.05.08 메뚜기 534 3
880 '16.7kg 감량' 홍윤화 #김민기와 11월 결혼 #목표는 -30kg 2018.05.01 메뚜기 736 3
879 김사랑, 伊서 추락사고→韓귀국 수술→활동 중단 2018.04.26 메뚜기 957 3
878 "사랑합니다"…최수종♥하희라, 변함없는 애정 과시 2018.04.05 메뚜기 599 3
877 김미화 "6년만 방송, 세상 바뀐 것 오늘에야 체감"(이슈를 말한다) 2017.12.03 메뚜기 1918 3
876 "잡혀 사는 게 편해요"..'뭉뜬' 비, 김태희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 2017.11.29 메뚜기 2334 3
875 혼혈 흑인모델 한현민 "놀림당하던 피부색, 경쟁력이 됐죠" 2017.11.19 메뚜기 3546 3
874 윤은혜 신통치 않았던 사과, 허지웅의 돌직구…뭐라고 했길래 2017.11.16 메뚜기 3822 3
873 정준영, 귀국..故김주혁 비보에 큰 슬픔 2017.11.05 메뚜기 426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