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입성 '버닝', 스티븐연·전종서 논란→공식일정 소화·韓 인터뷰 불참

 

 

 

 

0003782581_001_20180516065311056.jpg?typ

마침내 칸에 상륙하는 '버닝', 이름값을 하듯 기대도 논란도 '버닝' 중이다. 

'버닝'은 16일(현지시각)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공식 상영을 통해 베일을 벗는다. 칸 상영 전인 지난 14일, 국내에서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한 발 앞서 공개되긴 했지만 월드 프리미어를 원칙으로 하는 칸영화제에 초청돼 칸 공개까지는 엠바고(보도 시점 유예)가 걸려 있는 상황. 때문에 공식적인 첫 공개는 칸영화제 상영이 최초다. 

특히 '버닝'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유일한 한국 영화이자 '거장'으로 칸의 사랑을 받는 이창동 감독의 8년 만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런데 '버닝'은 본격적인 칸 입성 전부터 주연배우들의 연이은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스티븐연은 욱일기 논란에 휩싸였고, '버닝'으로 본격 데뷔를 알리는 신예 전종서는 태도 논란으로 '버닝'을 둘러싼 구설수가 그치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버닝'은 수상마저 유력한 상황. 이창동 감독은 '버닝'으로 칸 3연속 경쟁 진출에 성공했다. 이 감독은 '밀양'으로는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기며 '칸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선물했고, '시'로는 본인이 각본상을 받았다. 한 마디로 칸 경쟁 부문에 진출해 단 한 번도 빈손으로 돌아간 적이 없다. 때문에 '버닝'으로 8년 만에 칸의 부름을 받은 올해도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그런데 칸에서의 본격적인 꽃길이 시작되기도 전, 스티븐연과 전종서는 잇단 논란에 휩싸였다.

스티븐연은 욱일기로 인해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스티븐연은 '메이헴'을 함께 한 조 린치 감독이 SNS에 올린 욱일기를 입은 소년의 사진에 '좋아요'를 표시하며 욱일기 논란에 휩싸였다. 스티븐연은 사과문을 올렸지만, 논란은 사과문 이후 더욱 거세게 휘몰아쳤다.

스티븐연은 한글 사과문을 통해서는 "죄송하다"며 사과했지만, 영문 사과문에는 "인터넷만 보고 판단하는 것이 아쉽다"며 유감을 표시하는 듯한 내용을 담았다. 한글과 영어가 내용이 다른 사과문에 대중의 공분은 들끓었고, 이후 스티븐연은 "제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2차 사과에 나섰다. 

이미지 원본보기0003782581_002_20180516065311074.jpg?typ

칸영화제 참석을 위해 유아인, 이창동 감독과 함께 프랑스로 출국한 전종서 역시 예상치 못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프랑스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전종서는 취재진을 만나자 심기 불편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들고 있던 옷, 여권 등으로 얼굴을 가렸다. 불쾌하다는 건지, 우는 건지 정확히 해석할 수 없는 전종서의 표정을 두고 "적절하지 못한 태도"였다는 비판과 "무슨 일 있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엇갈리며 대중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기도 했다.

전종서의 소속사는 처음이라 벌어진 뜻밖의 실수라는 입장이다. 전종서의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OSEN에 "(전종서가) 잘 출발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공항 출국 일정이 비공개인 줄 알았는데, 많은 기자들을 보고 당황하고 놀라서 그런 것 같다. 공항 출국 일정 자체도 처음"이라고 양해를 구했다. 

이러한 논란을 의식한 탓인지 스티븐연과 전종서는 유아인, 이창동 감독과 함께 참석 예정이었던 한국 취재진과의 인터뷰 일정에 불참을 선언했다. 전종서는 한국에 돌아와 일대일 인터뷰를 하겠다는 입장이고, 스티븐연은 한국 취재진 인터뷰 일정을 제외하고 공식 일정에만 참석하기로 당초부터 결정했다는 해명이다. 그러나 스티븐연은 지난해 '옥자'로 칸을 찾았을 당시에도 봉준호 감독, 안서현 등과 함께 한국 취재진을 만난 바 있고, 전종서와 스티븐연 모두 '버닝'의 주연으로 인터뷰 일정을 진행하는 것이 지금까지는 당연했던 수순이기에 이번 일정 불참은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 스티븐연과 전종서는 한국 취재진을 대상으로 한 언론 인터뷰를 제외하고 포토콜, 기자회견, 레드카펫, 프리미어 등의 공식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버닝'은 공식 상영을 통해 전 세계 영화인들 앞에서 첫 선을 보인다. 과연 마침내 베일을 벗는 '버닝'은 논란 속에서도 호평 일색 꽃을 피울 수 있을까. 꽃길 전 호된 논란의 가시밭길부터 걸은 '버닝'의 본격적인 공식 일정 시작에 관심이 쏠린다. 

 

 

 

[OSEN]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1326 김남주, 하루 김밥 6알 먹으며 만든 인생캐 고혜란 2018.04.06 메뚜기 952 7
1325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2017.11.03 메뚜기 3054 7
1324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2017.10.04 차한잔 4669 7
1323 '돈꽃', 막장 드라마 아니다…명작이다 2017.12.16 메뚜기 1991 6
1322 이상민, 건강 적신호? 충격적인 진단명 ‘망연자실’ 2018.04.10 메뚜기 978 5
1321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2017.10.18 메뚜기 3275 5
1320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2017.10.06 메뚜기 5215 5
1319 3살짜리 아이에게 ‘XX새끼’…어린이집 가방에 넣은 녹음기에 담긴 욕설 2018.08.07 메뚜기 571 4
1318 김우빈 측 "생일 축전, '아무일 없는듯 돌아오겠다'는 김우빈 멘트" 2018.07.16 메뚜기 390 4
1317 김국진♥강수지 측 "5월 18일 서울 성당서 혼인서약식" 2018.05.23 메뚜기 530 4
1316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2017.11.18 메뚜기 2909 4
1315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2017.11.13 메뚜기 2843 4
1314 서정희 서동주 모녀, 친자매같은 비주얼..57세 실화냐 2018.09.03 메뚜기 705 3
1313 뭐니뭐니 해도 또 손예진 2018.08.25 메뚜기 611 3
1312 '해투3' 이휘재 "유재석♥나경은 둘째 딸 예상"..미리 눈치챈 이유 [어저께TV] 2018.08.24 메뚜기 437 3
1311 조재현 측 "유튜브 허위사실 유포, 악플도 법적대응" 2018.07.16 메뚜기 361 3
1310 베트남판 '태양의 후예' 포스터 공개..뛰어난 비주얼 '눈길' 2018.07.13 메뚜기 658 3
1309 퇴근길 인증..전현무 “왜 늘 ‘해투’ 출근길만 있는 거임?” 2018.07.08 메뚜기 390 3
1308 "어쩐지 조용하다 했다"..소이현♥인교진, 딸바보의 이유 2018.07.03 메뚜기 465 3
1307 ‘성폭행’ 아닌 ‘외도’라는 조재현 주장에 재일교포 여배우의 반응은? 2018.06.27 메뚜기 693 3
1306 '너는내운명' 측 "오늘 장신영♥강경준 결혼식 최초 공개" 2018.06.11 메뚜기 439 3
1305 허각, 고졸 됐다…검정고시 합격 공개 "경사 났네"[공식] 2018.05.11 메뚜기 355 3
1304 김국진♥강수지, 5월 23일 결혼 2018.05.08 메뚜기 534 3
1303 '16.7kg 감량' 홍윤화 #김민기와 11월 결혼 #목표는 -30kg 2018.05.01 메뚜기 737 3
1302 김사랑, 伊서 추락사고→韓귀국 수술→활동 중단 2018.04.26 메뚜기 963 3
 뉴스 조회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