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잃은 형부를 사랑한 처제…파격설정에도 열연으로 호평

 

 

 

0000646460_001_20180516065725283.jpg?typ

2003년에 방영된 MBC 드라마 ‘눈사람’. 사진제공|MBC

 


■ 드라마 ‘눈사람’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이선균과 아이유, 영화 ‘레슬러’의 유해진과 이성경을 두고 일부는 ‘나이 많은 남자와 어린 여자’ 설정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하지만 두 작품 속 남녀의 모습은 인간 대 인간이다. 애정은 잠시일 뿐, 인간으로서 상대방의 상처를 이해하고 어루만지는 관계다.

15년 전에는 이보다 더한 설정의 작품이 있었다. 조재현과 공효진이 주연해 2003년에 방영한 MBC ‘눈사람’은 충격에 가까웠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은 형부(조재현)와 처제(공효진)가 결국 주위 시선을 피해 지방으로 내려가 사는 모습은 당시에도 논란을 낳았다. 아내 없이 홀로 살아가는 남자는 온몸으로 쓸쓸함을 뒤집어썼다. 처제는 형부를 뒷바라지하며 언니의 빈자리를 조금이라도 채워주기 위해 다가간다. 연민으로 시작했던 감정이 어느새 사랑으로 변했고, 처제의 사랑을 형부가 받아준 것이다.
만약 지금 ‘눈사람’이 방영한다면 시청자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눈사람’에 비하면 애교수준인 ‘나의 아저씨’와 ‘레슬러’의 본질적인 의미를 달리 해석하는 사람들이 ‘눈사람’은 어떻게 바라볼지 궁금해진다.

‘눈사람’은 파격적인 설정에도 불구하고 조재현과 공효진의 열연이 호평받았다. 서영은이 부른 삽입곡 ‘혼자가 아닌 나’도 높은 인기를 얻었다. 방송 당시 15초가량 같은 장면이 반복되는 ‘방송사고’도 있었다. 하지만 당시 시청자들은 “대박나기 위한 액땜이다” “방송사고마저 사랑스럽다”는 글을 올리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나의 아저씨’는 단지 나이 많은 남자와 어린 여자가 호흡을 맞춘다는 설정만으로 비난을 받았다. 요즘 같이 SNS가 발달한 시대에서 ‘눈사람’과 같은 ‘방송사고’가 일어났다면 어떤 일이 생길까 사뭇 궁금해진다.

 

 

 스포츠동아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김국진♥강수지 측 "5월 18일 서울 성당서 혼인서약식" 2018.05.23 메뚜기 202 2
650 김남주, 하루 김밥 6알 먹으며 만든 인생캐 고혜란 2018.04.06 메뚜기 950 7
649 [단독인터뷰]장쯔이 "송송부부 영원히 행복하길. 불법촬영 관련없다" 2017.11.03 메뚜기 3054 7
648 “박진영, 이혼 후 위자료만 30억…매달 생활비 2000만원 지급” 2017.10.04 차한잔 4668 7
647 '돈꽃', 막장 드라마 아니다…명작이다 2017.12.16 메뚜기 1985 6
646 이상민, 건강 적신호? 충격적인 진단명 ‘망연자실’ 2018.04.10 메뚜기 977 5
645 최지우, 노희경 작품…'세상에서' 여주인공 발탁 2017.10.18 메뚜기 3275 5
644 비, 만삭 아내 김태희 위해 열일 중..칼퇴근은 기본 2017.10.06 메뚜기 5214 5
643 김혜수 "촬영장 기싸움 이해불가…피곤한 일"[인터뷰] 2017.11.18 메뚜기 2909 4
642 추성훈♥야노시호, 日 MAMA 부부 시상 나선다 2017.11.13 메뚜기 2843 4
641 허각, 고졸 됐다…검정고시 합격 공개 "경사 났네"[공식] 2018.05.11 메뚜기 353 3
640 김국진♥강수지, 5월 23일 결혼 2018.05.08 메뚜기 532 3
639 '16.7kg 감량' 홍윤화 #김민기와 11월 결혼 #목표는 -30kg 2018.05.01 메뚜기 734 3
638 김사랑, 伊서 추락사고→韓귀국 수술→활동 중단 2018.04.26 메뚜기 952 3
637 "사랑합니다"…최수종♥하희라, 변함없는 애정 과시 2018.04.05 메뚜기 598 3
636 김미화 "6년만 방송, 세상 바뀐 것 오늘에야 체감"(이슈를 말한다) 2017.12.03 메뚜기 1918 3
635 "잡혀 사는 게 편해요"..'뭉뜬' 비, 김태희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 2017.11.29 메뚜기 2333 3
634 혼혈 흑인모델 한현민 "놀림당하던 피부색, 경쟁력이 됐죠" 2017.11.19 메뚜기 3545 3
633 윤은혜 신통치 않았던 사과, 허지웅의 돌직구…뭐라고 했길래 2017.11.16 메뚜기 3822 3
632 정준영, 귀국..故김주혁 비보에 큰 슬픔 2017.11.05 메뚜기 4269 3
631 故 김주혁 발인 엄수..이유영-'1박'팀 눈물의 배웅 2017.11.02 메뚜기 3507 3
630 ‘1박2일’ 멤버들, 故김주혁 마지막 함께한다…영결식 참석 2017.11.02 메뚜기 2736 3
629 "기억할게요"…故 김주혁, 동료들 가슴에도 영원한 ★ 2017.10.31 메뚜기 3159 3
628 400명 팬들과 눈맞춤...이승기의 제대는 달랐다 2017.10.31 메뚜기 2463 3
627 더원 "사업실패로 빚만 140억..前여친에 양육비 지급" 2017.10.29 메뚜기 3184 3
626 송선미 측 "남편 억울한 죽음, 유산 싸움 NO" [공식입장] 2017.10.26 메뚜기 2385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