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jpg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1일 밤(이하 현지시간) 총격범이 야외 콘서트장에 모인 관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58 명이 사망하고 515 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벌어졌다.

이날 사건은 지난해 6월 49명이 사망한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온 역대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으로 미 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이날 사건은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 만델레이 베이 호텔 앤 카지노와 호텔 앞 거리에서 벌어졌다.

미 언론과 현지 경찰에 따르면 한 명의 괴한이 이날 밤 10시 8분께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에서 기관총으로 보이는 총기를 호텔 반대편 야외 콘서트장을 향해 난사했으며, 콘서트장에 있던 상당수 시민이 총에 맞았다.

미 네바다주 경찰은 58 명이 사망하고 515 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 메트로폴리탄 경찰서의 조지프 롬바르도 서장은 앞선 브리핑에서 "최소 20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다쳤다"고 말했으나 추가 브리핑에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었다.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 2명이 포함돼 있다. 

경찰은 총격범이 혼자 행동한 라스베이거스 주민이라고 말했다. 

범인 이름은 스티븐 패독(64)으로 전해졌다.

롬바르도 서장은 "범인이 어떤 생각에서 범행했는지 알 수 없다. 현재로써는 단독범이란 점과 현장이 정리됐다는 점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인과 동행한 메리루 댄리라는 이름의 여성을 추적하고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범인과 이 여성의 관계는 동료인 것으로만 알려졌다. 

사건 발생 직후 초기에는 사망자가 2명, 부상자가 24명 정도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사태를 수습한 뒤 상황을 설명하면서 사망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

애초 총격범도 두 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은 용의자 한 명의 단독 범행으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이날 총격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 반대편 공연장에서 루트 91 하베스트라는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리던 도중 발생했다.

콘서트장의 목격자들은 컨트리 가수 제이슨 앨딘의 공연이 끝나갈 무렵 총성이 들렸으며, 콘서트는 총성과 함께 중단됐다고 전했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기관총을 쏘는 것 같은 총성이 약 30초간 들린 뒤 콘서트장에 있는 관객들이 비명을 지르며 흩어졌다.

무차별 총격은 호텔 고층에서 아래 콘서트장을 향했다. 

호텔 길 건너편 공터에 마련된 라스베이거스 빌리지 앤 페스티벌 그라운드 콘서트장은 15에이커(약 6만㎡) 크기로 약 4만 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다.

총격 사건 발생 당시 관객 수는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으나 총성이 들리자 수 천 명이 흩어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총성이 들리자 한 여성이 "엎드려"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고 사방에서 울부짖는 소리도 터져나왔다.

한 목격자는 "반대편 호텔에서 기관총을 쏘는 것과 같은 섬광이 보였다"고 말했다.

다른 목격자는 "총성이 30초 들리고 잠시 멈췄다가 다시 1∼2분 더 들렸다"면서 "처음에는 폭죽을 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총성이 5분 넘게 이어졌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 콘서트는 만델레이 베이 호텔 건너편 라스베이거스 블러바드에서 열리고 있었다.

총성이 들리자 공연을 중단한 앨딘은 "나와 동료는 무사하지만, 가슴이 찢어진다. 라스베이거스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소셜미디어에 글을 남겼다. 

경찰은 즉시 호텔이 있는 라스베이거스 스트립 지역을 폐쇄했으며, 현장에 경찰 특수기동대(SWAT) 요원들을 파견했다.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은 카지노 호텔들이 밀집한 곳으로 심야에도 관광객이 붐비는 지역이다.

총격범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뒤 경찰 순찰차 수십 대가 스트립 지역으로 집결했다.

경찰은 특수기동대 요원들이 만달레이 베이 호텔 29층을 수색한 뒤 32층으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특수기동대 요원이 방에 들어가기 전 이미 자살한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 외에 인근 룩소 호텔에도 수상한 기미가 있다는 신고에 따라 현장을 수색했다. 

경찰은 다른 지역에서도 총격이 발생했다는 소문은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스트립 지역에 지휘소를 세웠으며, 부상자 분류 센터를 가동하고 있다.

현재 이 사건으로 라스베이거스 도심으로 진입하는 15번 고속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또 라스베이거스 맥카런 국제공항으로 도착하는 항공편이 한때 다른 공항으로 우회했다. 맥카런 국제공항의 항공편은 2일 새벽 1시부터는 정상 운행되고 있다.

한편,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재외공관인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 외교부 본부와 재외공관이 사건 발생과 함께 현지 영사협력원, 한인회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한인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53 한인타운 식당에 자동차 돌진 2017.10.05 차한잔 1125 0
252 韓판사 부부, 괌에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 연행됐다 풀려나 [3] 2017.10.05 차한잔 3304 1
251 호텔방 밖에 감시카메라까지 설치해놓고 난사..최악 총기 참사 불러 2017.10.04 메뚜기 1179 0
250 할 말 잃은 총격 피해자들…가족지원센터엔 '무거운 침묵' [1] 2017.10.04 메뚜기 3411 1
249 고용승인서·소셜번호 신청 '한 장'으로 2017.10.04 차한잔 657 0
248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범행 직전 필리핀 '억대 송금' 2017.10.04 차한잔 1166 0
247 입국거부 한국 국적자 매년 1350명 2017.10.04 차한잔 1200 0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383 2
» 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58명 사망·515명 부상 2017.10.03 차한잔 928 0
244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3977 4
243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부친은 사이코패스 은행강도' 2017.10.03 차한잔 1193 0
242 LA총영사관 '한인 여행객 10여명 연락 안돼' 2017.10.03 차한잔 1054 0
241 휴일밤 피로물들인 '악몽의 콘서트'…… “최소 58명 사망” [1] 2017.10.03 차한잔 770 0
240 美 고속도로, 차량과 곰 충돌…일가족 7명 사상 [1] 2017.10.01 메뚜기 3224 1
239 트럼프의 사적인 여배우 품평회, “샤를리즌 테론보다 내 딸 이방카가 예뻐” 2017.09.30 차한잔 1152 0
238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5 3
237 복수 신원정보 조작 시민권 취득…한인 등 9000명 적발 2017.09.29 차한잔 3232 1
236 오발된 아버지의 총에 맞은 2세 여아 2017.09.29 차한잔 975 0
235 대낮 차 유리 부수고 물건 절도 2017.09.27 차한잔 783 0
234 북핵이 LA 근교에 떨어지면 1조 달러 피해 [1] 2017.09.27 차한잔 3521 2
233 한인들 반이민 위장결혼 유혹에 '솔깃' [1] 2017.09.27 차한잔 3680 1
232 여동생 성폭행 막으려다 8세 오빠 피살 [4] 2017.09.27 차한잔 3897 1
231 12일만에 7.1 강진 또 덮친 멕시코…최소 119명 사망 2017.09.20 메뚜기 927 0
230 일본, 아흔 넘은 노인 200만명… 13년만에 2배 뛰었다 2017.09.19 메뚜기 3208 1
229 [세계는 지금] "화살은 결국 인간을 향할 것"…미세 플라스틱의 '역습' 2017.09.19 메뚜기 335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