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jpg

 

미국 역대 최악의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를 일으킨 스티븐 패덕(64)이 범행 직전에 필리핀 은행으로 억대 자금을 송금했다고 미 NBC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BC방송은 복수의 수사당국자를 인용해 "패덕이 지난주 필리핀으로 10만 달러(약 1억1천500만 원)를 이체했다"고 전했다.

다만 지난 1일 밤(서부시간) 총기 난사 범행을 앞두고 거액을 송금한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패덕은 회계사 출신의 재력가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NBC방송은 패덕의 여자친구이자 동거녀로 알려진 아시아계 마리루 댄리(62)에 주목했다.

한 당국자는 "댄리는 지난달 25일 홍콩으로 여행을 떠났고 (범행 당일인) 이달 1일에는 필리핀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댄리가 현재 어디에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호주 매체 더 오스트레일리언은 댄리가 인도네시아계로 호주 여권을 소지했다고 보도했으나, 일본계 또는 필리핀계라는 엇갈린 보도도 나오고 있다.

댄리는 애초 용의 선상에 올랐지만, 경찰 조사 결과 범행과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수사당국은 이번 라스베이거스 참사를 패덕의 단독범행으로 잠정 결론 내린 상황이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53 한인타운 식당에 자동차 돌진 2017.10.05 차한잔 1120 0
252 韓판사 부부, 괌에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 연행됐다 풀려나 [3] 2017.10.05 차한잔 3300 1
251 호텔방 밖에 감시카메라까지 설치해놓고 난사..최악 총기 참사 불러 2017.10.04 메뚜기 1173 0
250 할 말 잃은 총격 피해자들…가족지원센터엔 '무거운 침묵' [1] 2017.10.04 메뚜기 3409 1
249 고용승인서·소셜번호 신청 '한 장'으로 2017.10.04 차한잔 652 0
»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범행 직전 필리핀 '억대 송금' 2017.10.04 차한잔 1160 0
247 입국거부 한국 국적자 매년 1350명 2017.10.04 차한잔 1189 0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382 2
245 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58명 사망·515명 부상 2017.10.03 차한잔 924 0
244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3968 4
243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부친은 사이코패스 은행강도' 2017.10.03 차한잔 1190 0
242 LA총영사관 '한인 여행객 10여명 연락 안돼' 2017.10.03 차한잔 1049 0
241 휴일밤 피로물들인 '악몽의 콘서트'…… “최소 58명 사망” [1] 2017.10.03 차한잔 768 0
240 美 고속도로, 차량과 곰 충돌…일가족 7명 사상 [1] 2017.10.01 메뚜기 3219 1
239 트럼프의 사적인 여배우 품평회, “샤를리즌 테론보다 내 딸 이방카가 예뻐” 2017.09.30 차한잔 1146 0
238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3 3
237 복수 신원정보 조작 시민권 취득…한인 등 9000명 적발 2017.09.29 차한잔 3225 1
236 오발된 아버지의 총에 맞은 2세 여아 2017.09.29 차한잔 971 0
235 대낮 차 유리 부수고 물건 절도 2017.09.27 차한잔 783 0
234 북핵이 LA 근교에 떨어지면 1조 달러 피해 [1] 2017.09.27 차한잔 3519 2
233 한인들 반이민 위장결혼 유혹에 '솔깃' [1] 2017.09.27 차한잔 3675 1
232 여동생 성폭행 막으려다 8세 오빠 피살 [4] 2017.09.27 차한잔 3889 1
231 12일만에 7.1 강진 또 덮친 멕시코…최소 119명 사망 2017.09.20 메뚜기 923 0
230 일본, 아흔 넘은 노인 200만명… 13년만에 2배 뛰었다 2017.09.19 메뚜기 3207 1
229 [세계는 지금] "화살은 결국 인간을 향할 것"…미세 플라스틱의 '역습' 2017.09.19 메뚜기 335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