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승인서과 소셜번호 신청을 한 장의 서류로 할 수 있게 됐다. 

연방이민국(USCIS)은 2일, 이민국과 사회보장국 사이의 새로운 정보공유 협력에 따라 특정 부문·분야 외국인 근로자의 경우 단일 서식을 이용해 고용승인서와 사회보장 번호를 신청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해당 단일 서식은 개정된 I-765이다. 

외국인 노동자가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일하기 위해서는 일부 분야의 경우 연방이민국에서 발급하는 고용승인서(EAD)와 사회보장국에서 발급하는 사회보장 번호(SSN)를 모두 취득해야 한다. 이전까지 신청자들은 EAD 취득을 위해 USCIS에 I-765 서식을 제출해야 했고 사회보장 번호를 얻기 위해 지역 사회보장국 사무실을 직접 방문해 추가적인 신청서류 작성이 필요했다. 

개정된 서식 I-765는 사회보장 번호 신청은 물론 사회보장국 사무실을 방문하지 않고 사회보장 번호 카드 재발급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2일부터 연방이민국은 개정 I-765를 통해 확보한 추가 정보를 사회보장국에 전달해 서류처리를 하게 된다. 이민국으로부터 고용승인서를 승인받은 신청자는 이때부터 2주 안에 사회보장국으로부터 사회보장 번호가 적힌 카드를 받게 된다. 

고용승인서 EAD는 고용주에게 이 카드를 소지한 사람이 미국에서 일정기간 동안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음을 증명하는 서류로 사용될 수 있다. 사회보장 번호는 봉급을 정부에 보고하는데 사용되며 특정 혜택 대상 여부를 결정하는데도 필요하다. 

이민국은 미국 내 모든 고용주가 모든 신규 고용에 대한 고용자격 확인을 '이베리파이(E-Verify)'를 통해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고용승인 신청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연방이민국 노동허가증(EAD) 페이지(https://www.uscis.gov/greencard/employment-authorization-document)나 연방이민국 고객서비스센터(https://www.uscis.gov/about-us/contact-us/national-customer-service-cente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53 한인타운 식당에 자동차 돌진 2017.10.05 차한잔 1120 0
252 韓판사 부부, 괌에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 연행됐다 풀려나 [3] 2017.10.05 차한잔 3300 1
251 호텔방 밖에 감시카메라까지 설치해놓고 난사..최악 총기 참사 불러 2017.10.04 메뚜기 1173 0
250 할 말 잃은 총격 피해자들…가족지원센터엔 '무거운 침묵' [1] 2017.10.04 메뚜기 3409 1
» 고용승인서·소셜번호 신청 '한 장'으로 2017.10.04 차한잔 652 0
248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범행 직전 필리핀 '억대 송금' 2017.10.04 차한잔 1160 0
247 입국거부 한국 국적자 매년 1350명 2017.10.04 차한잔 1189 0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382 2
245 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58명 사망·515명 부상 2017.10.03 차한잔 924 0
244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3968 4
243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부친은 사이코패스 은행강도' 2017.10.03 차한잔 1190 0
242 LA총영사관 '한인 여행객 10여명 연락 안돼' 2017.10.03 차한잔 1049 0
241 휴일밤 피로물들인 '악몽의 콘서트'…… “최소 58명 사망” [1] 2017.10.03 차한잔 768 0
240 美 고속도로, 차량과 곰 충돌…일가족 7명 사상 [1] 2017.10.01 메뚜기 3219 1
239 트럼프의 사적인 여배우 품평회, “샤를리즌 테론보다 내 딸 이방카가 예뻐” 2017.09.30 차한잔 1146 0
238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3 3
237 복수 신원정보 조작 시민권 취득…한인 등 9000명 적발 2017.09.29 차한잔 3225 1
236 오발된 아버지의 총에 맞은 2세 여아 2017.09.29 차한잔 971 0
235 대낮 차 유리 부수고 물건 절도 2017.09.27 차한잔 783 0
234 북핵이 LA 근교에 떨어지면 1조 달러 피해 [1] 2017.09.27 차한잔 3519 2
233 한인들 반이민 위장결혼 유혹에 '솔깃' [1] 2017.09.27 차한잔 3675 1
232 여동생 성폭행 막으려다 8세 오빠 피살 [4] 2017.09.27 차한잔 3889 1
231 12일만에 7.1 강진 또 덮친 멕시코…최소 119명 사망 2017.09.20 메뚜기 923 0
230 일본, 아흔 넘은 노인 200만명… 13년만에 2배 뛰었다 2017.09.19 메뚜기 3207 1
229 [세계는 지금] "화살은 결국 인간을 향할 것"…미세 플라스틱의 '역습' 2017.09.19 메뚜기 335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