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수수께끼 같은 발언을 잇달아 쏟아내고 있다. 

최근 군 수뇌부와 북한·이란 문제 등을 논의한 직후 "(지금은) 폭풍 전 고요"라고 말한 데 이어, 7일(현지시각)에는 트위터를 통해 대북 대화·협상 무용론을 거듭 개진하면서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아 그의 언급을 둘러싼 해석이 분분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는 25년간 북한과 대화를 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됐으나 효과가 없었다"면서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으나 그 '단 한 가지'가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정부의 대북 협상 결과를 놓고 '미국 협상가들이 바보가 됐다'는 식으로 폄하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대북 대화론'에 다시 한 번 쐐기를 박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그가 말한 '한 가지' 방법에 대해선 군사옵션을 시사했다는 분석과 함께 '군사옵션 전 단계'의 최종 수단으로 대북 외교·경제 압박을 최대한의 수준까지 가하는 현 상황을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북한의 추가도발 징후에 대한 사전 경고의 의미를 담은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전략인 '최대 압박' 카드, 즉 북한에 대한 외교·경제적 압박과 제재는 중국의 동참으로 적잖은 성과를 내기 시작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북한의 백기 투항 확률이 거의 전무한 사정을 고려하면 일단 군사옵션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전인 지난 5일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 회의를 마친 뒤, 비록 북한과 이란, 이슬람국가(IS)를 놓고 타깃을 특정하진 않았으나, 현 상황에 대해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고 언급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잇따른 위협성 발언은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시점과 맞물릴 수도 있다.

지난 2일부터 닷새 동안 평양을 다녀온 러시아 하원 의원들은 "북한이 더 강력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국경일인 오는 9일 '콜럼버스 데이'나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이 도발 'D-데이'로 거론될 정도인 만큼 '추가도발은 파멸'이라는 메시지를 계속 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해석 여지가 많은 애매모호한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대북 접근법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북한도 진의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려운 만큼 다음 수순에 대한 고민을 안겨주는 것은 물론 행동반경에도 제약을 가할 수 있는 다목적 노림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8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2018.05.09 메뚜기 1308 1
277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2328 4
276 "직장이 너무 힘들다" 늘어나는 日중년 히키코모리 2018.04.17 메뚜기 741 0
275 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2018.04.17 메뚜기 640 2
274 세계 10대 부자도시에 中베이징·상하이·홍콩 포함…1위는 뉴욕 2018.02.22 메뚜기 857 0
273 美 라디오 진행자, 방송 중 아기 낳으며 출산 과정 생중계 2018.02.22 메뚜기 910 2
272 뉴욕시 한낮 25도 이상 기온…1930년 이래 가장 더운 2월 2018.02.22 메뚜기 372 0
271 美총기규제 다크호스로 떠오른 '무서운 10대들' 2018.02.22 메뚜기 250 1
270 美교사연맹 "교원 무장 반대"…트럼프는 "신속제압 가능" 2018.02.22 메뚜기 194 0
269 페루 남부서 버스 계곡으로 추락…44명 사망·20명 부상 2018.02.22 메뚜기 291 0
268 장례식·병원까지 폭격…"동구타에선 희생자 애도할 틈도 없다" 2018.02.22 메뚜기 266 0
267 “20만 숨진 지옥서 섹스파티” 국제구호단체의 벗겨진 가면 2018.02.22 메뚜기 1254 1
266 中,시속 6천㎞ 극초음속 비행기 개발중…베이징-뉴욕 2시간 목표 2018.02.22 메뚜기 185 1
265 "병원이 피로 넘쳐 나"…시리아 동구타 대량 살상에 의료난 2018.02.22 메뚜기 115 0
264 日 60대 여성, 고양이균 감염돼 사망…당국,동물 접촉 자제 호소 2018.01.15 메뚜기 228 0
263 이란 산치호 결국 침몰…최악의 해상오염 초비상 2018.01.15 메뚜기 96 0
26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2017.10.11 메뚜기 3125 1
261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2017.10.11 차한잔 959 0
260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2017.10.11 차한잔 618 0
259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2017.10.11 차한잔 692 0
»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523 1
257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2017.10.09 차한잔 1603 0
2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2017.10.07 차한잔 6573 5
255 마약단속 이유 은밀부위 더듬어 2017.10.07 차한잔 1108 1
254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29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