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수수께끼 같은 발언을 잇달아 쏟아내고 있다. 

최근 군 수뇌부와 북한·이란 문제 등을 논의한 직후 "(지금은) 폭풍 전 고요"라고 말한 데 이어, 7일(현지시각)에는 트위터를 통해 대북 대화·협상 무용론을 거듭 개진하면서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아 그의 언급을 둘러싼 해석이 분분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는 25년간 북한과 대화를 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됐으나 효과가 없었다"면서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으나 그 '단 한 가지'가 무엇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정부의 대북 협상 결과를 놓고 '미국 협상가들이 바보가 됐다'는 식으로 폄하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대북 대화론'에 다시 한 번 쐐기를 박은 것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그가 말한 '한 가지' 방법에 대해선 군사옵션을 시사했다는 분석과 함께 '군사옵션 전 단계'의 최종 수단으로 대북 외교·경제 압박을 최대한의 수준까지 가하는 현 상황을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북한의 추가도발 징후에 대한 사전 경고의 의미를 담은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전략인 '최대 압박' 카드, 즉 북한에 대한 외교·경제적 압박과 제재는 중국의 동참으로 적잖은 성과를 내기 시작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북한의 백기 투항 확률이 거의 전무한 사정을 고려하면 일단 군사옵션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전인 지난 5일 백악관에서 군 수뇌부 회의를 마친 뒤, 비록 북한과 이란, 이슬람국가(IS)를 놓고 타깃을 특정하진 않았으나, 현 상황에 대해 "폭풍 전의 고요일 수 있다"고 언급한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잇따른 위협성 발언은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시점과 맞물릴 수도 있다.

지난 2일부터 닷새 동안 평양을 다녀온 러시아 하원 의원들은 "북한이 더 강력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국경일인 오는 9일 '콜럼버스 데이'나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이 도발 'D-데이'로 거론될 정도인 만큼 '추가도발은 파멸'이라는 메시지를 계속 전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해석 여지가 많은 애매모호한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대북 접근법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북한도 진의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려운 만큼 다음 수순에 대한 고민을 안겨주는 것은 물론 행동반경에도 제약을 가할 수 있는 다목적 노림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69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2017.07.07 차한잔 5061 9
268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2017.08.30 메뚜기 5091 8
267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2] 2017.10.07 차한잔 6737 5
266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2017.05.31 메뚜기 5373 5
265 대만, 지진 피해에도 中 구조 지원 거절…팽팽한 양안 2018.02.08 메뚜기 372 4
264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4041 4
263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2017.09.17 차한잔 4967 4
262 中남부 홍수에서 구조된 '스마일 돼지' 온라인서 인기폭발 [2] 2017.08.30 메뚜기 3604 4
261 소녀를 물속으로 끌어당긴 바다사자…사람들 ‘십년감수’ [3] 2017.05.23 메뚜기 3258 4
260 “네 나라 돌아 가라” 뉴욕 맨해턴 한복판서 아시안에 또 증오범죄 [1] 2017.05.05 차한잔 3120 4
259 ‘강연 한번에 4억원’ 오바마도 살찐 고양이? 2017.04.27 차한잔 3002 4
258 힐러리 "여성 혐오, 대선 패배 큰 원인" 2017.04.16 따뜻한계절 4565 4
257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48 3
256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8 3
255 무비자 입국 후 신분변경 "애초 목적과 다르면 사기" 2017.09.17 차한잔 3877 3
254 생존가능성 1% 아기, 꿈 많은 소녀로 성장 2017.09.06 메뚜기 3105 3
253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2017.08.17 차한잔 5489 3
252 한인 여성 ‘100만 달러’ 복권 당첨 2017.08.09 차한잔 3391 3
251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2017.07.07 차한잔 4475 3
250 “믿을 건 시민권밖에 없어” 출입국 불안 영주권자들 귀화 신청 붐 [2] 2017.07.07 차한잔 3383 3
249 길 건너다 사망한 청소년 부모에 '950만 달러' 2017.04.22 차한잔 2573 3
248 결혼도 안하고 꼭 임신하길 원했던 한인 여자유학생 2017.04.17 낮잠타임 2957 3
247 친딸 4년간 성폭행한 미국 남성에 '1천503년 징역형' 2016.10.24 메뚜기 2655 3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404 2
245 북핵이 LA 근교에 떨어지면 1조 달러 피해 [1] 2017.09.27 차한잔 352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