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2.jpg

 

3.jpg

 

9일 나파밸리와 인근 북캘리포니아를 초토화 시킨 산불은 거의 유례가 없는 속도로 모든 것을 불태워버렸다고 목격자들은 증언했다.

8일 저녁 나파 밸리 칼리스토가 계곡에서 시작된 작은 산불은 최대 시속 130㎞의 강풍을 타고 불씨가 옮겨 가면서 9일 새벽 1시께부터 불과 수 시간 만에 2곳에서 4곳, 8곳, 12곳으로 확산했다.

 

불길은 건조한 숲을 지나 와인 농장과 시골 마을, 도로를 뛰어넘어 도심 한복판을 닥치는 대로 집어삼켰다. 

나파밸리에서 30킬로미터 가량 떨어진 이 지역 중심도시인 산타로사의 집이 전소된 재미교포 장용희 씨는 "강풍으로 자정께 정전이 됐다"면서 "곧이어 새벽 2시께 애완견 짖는 소리에 잠이 깨 밖에 나가보니 메케한 냄새와 함께 짙은 안개가 낀 것처럼 앞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 씨는 "입고 있던 채로 허겁지겁 차에 올라 도망쳤는데 불과 몇십 분 후에 화마가 덮쳐 모든 것을 태워버렸다는 말을 경찰에게 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밤에 전기가 나갈 정도로 바람이 강하게 불었다는 것이다. 불길의 높이는 무려 30m 높이에 달했다고 한다.

 

CNN은 "나파와 소노마 카운티의 화재로 지금까지 타버린 면적은 11만9천 에이커가 넘는다"면서 "이는 워싱턴 D.C. 면적의 3배가 넘는 규모"라고 전했다. 

특히 "9일에만 약 12시간 만에 2만 에이커가 불에 탔다"면서 "이것은 이번 화재가 3초에 축구장 하나 이상을 집어삼키는 속도로 진행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주 당국은 10일 이번 산불로 최소한 11명이 사망하고 100명가량이 다쳤으며 1천500채의 가옥과 상점이 파손됐고 2만 명가량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또 소노마 카운티에서만 100건가량의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그러나 피해 규모가 제대로 파악되는 수일 후에는 이들 수치가 급증할 것이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캘리포니아의 10월은 산불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이다. 대개 11월께부터 시작되는 우기 직전이기 때문이다. 7개월 이상 비가 오지 않아 바짝 말라버린 숲과 초원은 발화의 최고 조건을 제공한다. 

하지만 AP 통신은 "이번처럼 동시다발적으로 산불이 발생한 적은 거의 없었다"면서 "지금까지는 바람 이외에는 이렇게 빠른 속도로 화재가 번진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10일 새벽부터 화재는 진정이 됐지만, 아직도 산불은 여러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다. 

최대 피해 지역인 산타로사 인근의 오크몬트에서는 산불이 주거지를 위협하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화재 지역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69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2017.07.07 차한잔 5061 9
268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2017.08.30 메뚜기 5091 8
267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2] 2017.10.07 차한잔 6737 5
266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2017.05.31 메뚜기 5373 5
265 대만, 지진 피해에도 中 구조 지원 거절…팽팽한 양안 2018.02.08 메뚜기 372 4
264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4041 4
263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2017.09.17 차한잔 4967 4
262 中남부 홍수에서 구조된 '스마일 돼지' 온라인서 인기폭발 [2] 2017.08.30 메뚜기 3604 4
261 소녀를 물속으로 끌어당긴 바다사자…사람들 ‘십년감수’ [3] 2017.05.23 메뚜기 3258 4
260 “네 나라 돌아 가라” 뉴욕 맨해턴 한복판서 아시안에 또 증오범죄 [1] 2017.05.05 차한잔 3120 4
259 ‘강연 한번에 4억원’ 오바마도 살찐 고양이? 2017.04.27 차한잔 3002 4
258 힐러리 "여성 혐오, 대선 패배 큰 원인" 2017.04.16 따뜻한계절 4565 4
257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48 3
256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8 3
255 무비자 입국 후 신분변경 "애초 목적과 다르면 사기" 2017.09.17 차한잔 3877 3
254 생존가능성 1% 아기, 꿈 많은 소녀로 성장 2017.09.06 메뚜기 3105 3
253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2017.08.17 차한잔 5489 3
252 한인 여성 ‘100만 달러’ 복권 당첨 2017.08.09 차한잔 3391 3
251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2017.07.07 차한잔 4475 3
250 “믿을 건 시민권밖에 없어” 출입국 불안 영주권자들 귀화 신청 붐 [2] 2017.07.07 차한잔 3383 3
249 길 건너다 사망한 청소년 부모에 '950만 달러' 2017.04.22 차한잔 2573 3
248 결혼도 안하고 꼭 임신하길 원했던 한인 여자유학생 2017.04.17 낮잠타임 2957 3
247 친딸 4년간 성폭행한 미국 남성에 '1천503년 징역형' 2016.10.24 메뚜기 2655 3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404 2
245 북핵이 LA 근교에 떨어지면 1조 달러 피해 [1] 2017.09.27 차한잔 352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