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이 피로 넘쳐 나"…시리아 동구타 대량 살상에 의료난

 

 

NISI20180221_0013838803_web_201802221354

【구타=AP/뉴시스】21일(현지시간) 시리아 다마스쿠스 외곽의 간이 병원에서 정부군 공습으로 부상을 입은 어린이들이 서로를 끌어안고 있다. 2018.2.22.

 


의료진과 진료장비, 앰뷸런스, 전기 모두 부족

"병원이 피로 넘쳐 나고 있다. 어떻게든 환자들을 도우려고 애쓰고 있지만 도저히 손을 쓸 수가 없다"

시리아 동구타에서 정부군의 무차별 공습으로 겨우 며칠 만에 300명 넘게 숨지고 약 1000명이 다치면서 이미 열악한 현지의 의료 환경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미들이스트아이(MEE)는 21일(현지시간) 동구타의 병원들이 밀려드는 부상자들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며, 의료진은 물론이고 의약품과 진료 장비, 전기도 부족한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현지에서 활동하는 의사 말리크 박사는 "부상자들을 나를 앰뷸런스가 부족하다. 많은 이들이 병원에 도착하기 전 숨지고 있다"며 "한꺼번에 환자 15~20명을 봐야할 때도 있다"고 전했다.

안전 문제를 이유로 실명을 모두 밝히길 거부한 그는 "가족, 친구, 동료 의료진 그 게 누구든 우리는 가능한 많은 생명을 살리기 위한 일을 계속해야 한다"며 "한 명이라도 더 살린다면 우리로선 큰 성취"라고 말했다.

다마스쿠스 의료 센터의 모하마드 살렘 박사는 의료 장비가 대부분 파손돼 병원 여건이 매우 원시적이라며 "지하로 시설을 옮기고 있다. 장비도 전기도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의사 리다 박사는 "의료진은 모든 힘을 쏟아붓고 있다. 화요일에만 수술 10건을 했다. 다리 절단 수술을 받은 이도 있다"며 "우리가 볼 때 (공습의) 주요 표적은 민간인"이라고 말했다.

정부군은 이달 들어 반군의 마지막 거점인 동구타 공습을 대대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동구타는 2012년 12월부터 정부군 봉쇄 아래 있어 이미 식량난과 의료난이 심각한 상태였다.

구호 단체들은 정부군의 공습이 심해지면서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접근하기가 더욱 힘들어졌다며, 이대로라면 걷잡을 수 없는 재앙이 빚어질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의 마리안 가세르 시리아 대표는 "앞으로 며칠, 몇 주 동안 더 많은 희생자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이 미친 짓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8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2017.07.07 차한잔 5062 9
277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2017.08.30 메뚜기 5092 8
27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2017.10.07 차한잔 6643 5
275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2017.05.31 메뚜기 5372 5
274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1] 2018.05.09 메뚜기 1699 4
273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2828 4
272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82 4
271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3980 4
270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2017.09.17 차한잔 4963 4
269 中남부 홍수에서 구조된 '스마일 돼지' 온라인서 인기폭발 [2] 2017.08.30 메뚜기 3602 4
268 소녀를 물속으로 끌어당긴 바다사자…사람들 ‘십년감수’ [3] 2017.05.23 메뚜기 3258 4
267 “네 나라 돌아 가라” 뉴욕 맨해턴 한복판서 아시안에 또 증오범죄 [2] 2017.05.05 차한잔 3197 4
266 ‘강연 한번에 4억원’ 오바마도 살찐 고양이? 2017.04.27 차한잔 3002 4
265 힐러리 "여성 혐오, 대선 패배 큰 원인" 2017.04.16 따뜻한계절 4566 4
264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8 3
263 무비자 입국 후 신분변경 "애초 목적과 다르면 사기" 2017.09.17 차한잔 3886 3
262 생존가능성 1% 아기, 꿈 많은 소녀로 성장 2017.09.06 메뚜기 3104 3
261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2017.08.17 차한잔 5488 3
260 한인 여성 ‘100만 달러’ 복권 당첨 2017.08.09 차한잔 3392 3
259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2017.07.07 차한잔 4473 3
258 “믿을 건 시민권밖에 없어” 출입국 불안 영주권자들 귀화 신청 붐 [2] 2017.07.07 차한잔 3379 3
257 길 건너다 사망한 청소년 부모에 '950만 달러' 2017.04.22 차한잔 2574 3
256 결혼도 안하고 꼭 임신하길 원했던 한인 여자유학생 2017.04.17 낮잠타임 2956 3
255 친딸 4년간 성폭행한 미국 남성에 '1천503년 징역형' 2016.10.24 메뚜기 2653 3
254 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2018.04.17 메뚜기 82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