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식·병원까지 폭격…"동구타에선 희생자 애도할 틈도 없다"

 

 

GYH2018022200030004400_P2_20180222134224

[그래픽] 시리아 다마스쿠스 인근 내전 현황



시신 매장하고 기도하는 중에도 로켓탄 떨어져 조문객 대거 희생

의료시설 20곳 공격으로 일부 운영 중단…기한 지난 약·마취제 사용



PAP20180221276701003_P2_2018022213422456

시리아 동구타 폭격으로 다친 아기가 임시 병원서 치료를 받는 모습[AP=연합뉴스]



시리아 정부군이 21일(현지시간) 반군 지역 동(東)구타에서 장례식장이나 의료시설을 가리지 않고 무차별 폭격을 이어가며 주민들을 생지옥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동구타 지역에서 죽음이 점차 일상의 큰 부분을 차지함에 따라 장례를 치르는 시간이 짧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고 일어나면 매장해야 할 시신이 늘어있고, 장례식을 치르는 동안에도 폭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동구타 인근 두마 지역 주민들은 최근 폭격으로 숨진 아이 등 희생자 7명을 위해 콘크리트 블록과 목재 판으로 임시 묘소를 만들어 애도하던 중 습격을 당했다.

갑자기 전투기가 나타나 조문객들에게 로켓탄을 떨어뜨려 그 자리에서 11명이 숨지면서 사망자가 순식간에 18명으로 늘었다.

폭격으로 세 아이를 잃은 아부 압델라만은 "무덤을 만들어 시신을 묻고 애도할 시간조차 없다"면서 "모두 재빨리 기도하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장례식은 대부분 전투기와 헬리콥터를 피해 밤에 치러지며, 방수포로 묏자리 인근을 덮어 몸을 숨긴 뒤 시신을 층층이 쌓아 일사천리로 진행한다. 사람들은 짧은 기도를 마친 뒤 각자 피난처로 황급히 돌아간다.

이 지역 주민 하이탐은 "원래는 (시신을 실은) 차를 따라 묘지까지 걸어가면서 더 길게 진행했는데 이제 아무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서 "망자의 뒤를 따라 걷다가 공격에 노출되고 싶어 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PAP20180221277901003_P2_2018022213422455

시리아 동구타 폭격으로 인한 희생자를 매장한 집단묘소[AP=연합]



시리아군의 무차별 폭격은 의료시설도 비켜가지 않았다.

인도주의 단체인 시리안아메리칸의학회(SAMS)는 지난 19일 이후 20개의 의료시설이 공격에 노출됐으며, 일부 병원에는 통폭탄까지 투하됐다고 밝혔다. 의료진 3명도 희생됐다.

이에 따라 4곳은 완전히 문을 닫았고 2곳은 잠시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가뜩이나 열악한 환경이었는데 이번 폭격으로 상황이 더 악화했다.

폭격을 당한 병원 중 한 곳에서 일하는 애덤 아슬란은 미 CNN 방송에 "의사들이 다른 대안을 찾지 못해 유통기한이 지난 약과 마취제를 사용하고 있다"고 열악한 현장 상황을 전했다.

병원은 전기도 인근 지역에서 겨우 끌어다 쓰고 있으며, 물은 지하수나 우물에서 확보한다.

동구타 또 다른 병원의 소아과 전문의 아마니 볼러는 "5년 이상 구타에 있었던 만큼 이러한 상황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이 정도로 심각했던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PAF20180222122601003_P2_2018022213422455

폭격으로 다친 사람들을 치료하는 의료진[AFP=연합뉴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번 폭격으로 인한 사망자는 어느새 300명을 넘어섰다. 잔해 속에 갇힌 사람이 많아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구조대는 지금 이 시각에도 잿더미 속에서 피투성이가 된 아이, 어른과 시신을 찾아내고 있다.



PAF20180221057401003_P2_2018022213422454

잔해 더미에서 부상자 구출하는 구조대[AFP=연합뉴스]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는 "향후 수일, 수주 동안 동구타에서 전투로 인해 더 많은 고통이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팀이 들어가 부상자를 도와야만 한다"고 접근 허용을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엔과 적신월사 호송대가 지난 21일 구호물자를 가지고 동구타에 도착했다. 이는 작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PEP20180215067701003_P2_2018022213422454

구호물품 가지고 도착한 시리아 적신월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8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2018.05.09 메뚜기 800 1
277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1590 4
276 "직장이 너무 힘들다" 늘어나는 日중년 히키코모리 2018.04.17 메뚜기 533 0
275 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2018.04.17 메뚜기 437 2
274 세계 10대 부자도시에 中베이징·상하이·홍콩 포함…1위는 뉴욕 2018.02.22 메뚜기 622 0
273 美 라디오 진행자, 방송 중 아기 낳으며 출산 과정 생중계 2018.02.22 메뚜기 685 2
272 뉴욕시 한낮 25도 이상 기온…1930년 이래 가장 더운 2월 2018.02.22 메뚜기 260 0
271 美총기규제 다크호스로 떠오른 '무서운 10대들' 2018.02.22 메뚜기 169 0
270 美교사연맹 "교원 무장 반대"…트럼프는 "신속제압 가능" 2018.02.22 메뚜기 133 0
269 페루 남부서 버스 계곡으로 추락…44명 사망·20명 부상 2018.02.22 메뚜기 204 0
» 장례식·병원까지 폭격…"동구타에선 희생자 애도할 틈도 없다" 2018.02.22 메뚜기 188 0
267 “20만 숨진 지옥서 섹스파티” 국제구호단체의 벗겨진 가면 2018.02.22 메뚜기 857 0
266 中,시속 6천㎞ 극초음속 비행기 개발중…베이징-뉴욕 2시간 목표 2018.02.22 메뚜기 162 1
265 "병원이 피로 넘쳐 나"…시리아 동구타 대량 살상에 의료난 2018.02.22 메뚜기 97 0
264 日 60대 여성, 고양이균 감염돼 사망…당국,동물 접촉 자제 호소 2018.01.15 메뚜기 177 0
263 이란 산치호 결국 침몰…최악의 해상오염 초비상 2018.01.15 메뚜기 78 0
26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2017.10.11 메뚜기 3088 1
261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2017.10.11 차한잔 930 0
260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2017.10.11 차한잔 604 0
259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2017.10.11 차한잔 681 0
258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495 1
257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2017.10.09 차한잔 1597 0
2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2017.10.07 차한잔 6499 3
255 마약단속 이유 은밀부위 더듬어 2017.10.07 차한잔 1079 0
254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18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