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대 부자도시에 中베이징·상하이·홍콩 포함…1위는 뉴욕

 

 

 중국의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홍콩이 세계 부자도시 순위 10위권에 진입했다고 관영 차이나데일리가 자산 리서치업체 뉴월드웰스를 인용해 22일 보도했다.

뉴월드웰스는 개인 보유 부동산, 현금, 주식, 기업 이윤 등을 근거로 산출한 민간의 부를 기준으로 순위를 매기며 정부 자금은 배제시킨다.

이번 조사에서 베이징은 2조2천억 달러(2천382조원)로 5위, 상하이는 2조 달러로 6위, 홍콩은 1조3천억 달러로 8위에 올랐다.

가장 부유한 도시는 뉴욕으로 3조 달러에 달했다. 부자순위 15위권 도시의 부를 합하면 24조 달러로 세계 전체의 11%를 차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샌프란시스코, 베이징, 상하이, 뭄바이, 시드니는 지난 10년간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뭄바이는 향후 10년간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일 도시로 예상됐다.

뉴월드웰스는 이밖에 선전(深천<土+川>)이 7천700억 달러로 15위권에 들지는 못했지만 선전주식거래소와 이동통신업체 화웨이의 본사가 있는 중국 하이테크의 수도로 주목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 본사가 있는 항저우(杭州.4천250억 달러)도 중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라고 덧붙였다. 

AKR20180222155700083_01_i_20180222171957상하이 푸둥의 야경 [IC](베이징=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8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2018.05.09 메뚜기 455 0
277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1227 3
276 "직장이 너무 힘들다" 늘어나는 日중년 히키코모리 2018.04.17 메뚜기 405 0
275 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2018.04.17 메뚜기 342 2
» 세계 10대 부자도시에 中베이징·상하이·홍콩 포함…1위는 뉴욕 2018.02.22 메뚜기 510 0
273 美 라디오 진행자, 방송 중 아기 낳으며 출산 과정 생중계 2018.02.22 메뚜기 559 1
272 뉴욕시 한낮 25도 이상 기온…1930년 이래 가장 더운 2월 2018.02.22 메뚜기 205 0
271 美총기규제 다크호스로 떠오른 '무서운 10대들' 2018.02.22 메뚜기 138 0
270 美교사연맹 "교원 무장 반대"…트럼프는 "신속제압 가능" 2018.02.22 메뚜기 101 0
269 페루 남부서 버스 계곡으로 추락…44명 사망·20명 부상 2018.02.22 메뚜기 156 0
268 장례식·병원까지 폭격…"동구타에선 희생자 애도할 틈도 없다" 2018.02.22 메뚜기 143 0
267 “20만 숨진 지옥서 섹스파티” 국제구호단체의 벗겨진 가면 2018.02.22 메뚜기 666 0
266 中,시속 6천㎞ 극초음속 비행기 개발중…베이징-뉴욕 2시간 목표 2018.02.22 메뚜기 148 1
265 "병원이 피로 넘쳐 나"…시리아 동구타 대량 살상에 의료난 2018.02.22 메뚜기 94 0
264 日 60대 여성, 고양이균 감염돼 사망…당국,동물 접촉 자제 호소 2018.01.15 메뚜기 149 0
263 이란 산치호 결국 침몰…최악의 해상오염 초비상 2018.01.15 메뚜기 73 0
26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2017.10.11 메뚜기 3064 1
261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2017.10.11 차한잔 903 0
260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2017.10.11 차한잔 600 0
259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2017.10.11 차한잔 667 0
258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480 1
257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2017.10.09 차한잔 1590 0
2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2017.10.07 차한잔 6447 3
255 마약단속 이유 은밀부위 더듬어 2017.10.07 차한잔 1055 0
254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16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