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키 78cm…희귀병 19세 여성의 인생 찬가

 

 

 

 

0002887420_001_20180124101153287.jpg?typ

랭킨은 한때 패혈증을 포함해 생명을 위협하는 감염을 입기도 했다.

키가 78cm인 19세 여성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한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영국 일간 더선은 22일(현지시간) 체스터 주에 거주 중인 조지아 랭킨(19)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랭킨은 어려서부터 평탄하지 않은 삶을 겪었다. 랭킨의 부모는 딸이 음식을 잘 먹지 못하고 살이 빠지기 시작하자 무언가 잘못됐음을 깨달았다. 의사들은 장 상피세포 이형성증(intestinal epithelial dysplasia)이라는 진단을 내렸고, 몇 년 동안 랭킨은 튜브를 통해서 영양분을 섭취해야했다.

그러나 랭킨이 초등학생이 되자 또 다른 문제가 생겼다. 같은 반 친구들보다 신체적으로 급격하게 뒤쳐지기 시작한 것이다. 걱정이 된 부부는 딸을 병원으로 데려갔고 골격 이형성증(skeletal dysplasia)으로 성장이 멈췄다는 말을 들어야했다. 결국 랭킨은 13살 때 휠체어에 의지하는 신세가 됐다.

0002887420_002_20180124101153303.jpg?typ

어렸을때와 신체적으로 큰 차이가 없어보이는 랭킨의 모습.

골격 이형성증은 신생아 4000명~5000명당 약 1명 꼴로 발생하는 희귀병으로 종류도 350여 개에 달한다. 사실 랭킨의 상태는 너무 희귀해 의사들이 공식적으로 어떤 종류인지 밝혀내지 못한 상태다. 다만 자궁에 있을 때 뼈들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했고, 랭킨의 병이 뼈를 녹여 성장을 멈추게 했다고 판단했다.

랭킨은 “내 삶은 고통스럽다. 단순히 키가 작아서가 아니다. 고통은 눈을 뜨는 순간부터 잠자리에 드는 순간까지 존재한다. 그러나 이 고통이 나를 낙담시키지 않게하려고 굳게 마음 먹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내 외모를 사랑한 건 아니었다. 몇 년 동안이나 남과 다른 외모가 불편했다"면서 "친구들 역시 다르게 생겼다는 이유만으로 놀리거나 따돌렸다. 이는 어린 나이에 상처가 됐지만 현재 나만의 장점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고통이 일상이라는 랭킨은 자신의 작은 키에 대해 스스럼 없이 농담을 한다. 아픈 이야기도 웃음으로 승화해서 공유하거나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메이크업 아티스트로서의 기술과 팁들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69 러 모스크바 인근서 여객기 추락…"탑승자 71명 전원 사망 추정" 2018.02.12 메뚜기 199 0
268 대만, 지진 피해에도 中 구조 지원 거절…팽팽한 양안 2018.02.08 메뚜기 361 4
267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190kg 소년의 다이어트 성공 2018.01.28 메뚜기 727 1
266 카불 참사, 사망자 103명으로 늘어…국가애도일 선포 2018.01.28 메뚜기 435 0
» [월드피플+] 키 78cm…희귀병 19세 여성의 인생 찬가 2018.01.24 메뚜기 415 1
264 日 60대 여성, 고양이균 감염돼 사망…당국,동물 접촉 자제 호소 [1] 2018.01.15 메뚜기 795 0
263 이란 산치호 결국 침몰…최악의 해상오염 초비상 [1] 2018.01.15 메뚜기 416 1
26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2017.10.11 메뚜기 3527 1
261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1] 2017.10.11 차한잔 1255 0
260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2017.10.11 차한잔 744 0
259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1] 2017.10.11 차한잔 809 0
258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766 1
257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2017.10.09 차한잔 1834 0
2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2] 2017.10.07 차한잔 6733 5
255 마약단속 이유 은밀부위 더듬어 2017.10.07 차한잔 1157 0
254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46 3
253 한인타운 식당에 자동차 돌진 2017.10.05 차한잔 1167 0
252 韓판사 부부, 괌에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 연행됐다 풀려나 [3] 2017.10.05 차한잔 3318 1
251 호텔방 밖에 감시카메라까지 설치해놓고 난사..최악 총기 참사 불러 2017.10.04 메뚜기 1206 0
250 할 말 잃은 총격 피해자들…가족지원센터엔 '무거운 침묵' [1] 2017.10.04 메뚜기 3423 1
249 고용승인서·소셜번호 신청 '한 장'으로 2017.10.04 차한잔 669 0
248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범행 직전 필리핀 '억대 송금' 2017.10.04 차한잔 1182 0
247 입국거부 한국 국적자 매년 1350명 2017.10.04 차한잔 1232 0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403 2
245 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58명 사망·515명 부상 2017.10.03 차한잔 946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