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모스크바 인근서 여객기 추락…"탑승자 71명 전원 사망 추정"

 

 

"이륙 후 몇 분 만에 레이더서 사라져…넓은 눈밭에 잔해 흩어져"

당국 "악천후, 기체 결함, 조종사 실수 등 검토"…테러설은 제기 안 돼

 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지역 항공사 소속 안토노프(An)-148 여객기가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동쪽 외곽의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인테르팍스 통신 등이 전했다. 

사고 여객기에는 승객 65명, 승무원 6명 등 모두 71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여객기는 이날 오후 남부 오렌부르크주(州) 도시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했다. 

러시아 항공청 관계자는 "사라토프 항공사 소속의 An-148 여객기가 이날 오후 2시 21분께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한 후 몇 분 뒤 통신이 두절됐고 레이더에서도 사라졌다"고 밝혔다. 

여객기는 오후 2시 27분께 모스크바 동쪽인 모스크바주 라멘스키 지역에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AKR20180211070752080_02_i_20180212000758원본보기 

사고 현장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인테르팍스 통신은 사고 현장을 잠정 조사한 관계자를 인용해 "생존자는 없다"고 전했고, 타스 통신도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추락 사고 이후 탑승자 가운데 생존자는 없다"고 보도했다.

재난 당국인 비상사태부는 사고 현장으로 요원들을 급파해 수색구조 작업에 나섰으나 폭설로 쌓인 눈 때문에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현장 목격자들은 "여객기가 파손돼 잔해들이 라멘스키 지역 스테파놉스코예 마을 벌판에 흩어져 있다"면서 "파편과 시신들이 눈 속에 파묻혀 있다"고 말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으나 이날 모스크바와 모스크바주에 아침부터 폭설이 내려 일부 항공기 운항이 취소된 점을 고려할 때 악천후가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기체 결함이나 조종사 실수 등 다른 가능성도 동시에 검토되고 있다. 

재난당국 관계자는 타스 통신에 "악천후, 조종사 실수, 기술적 결함 등이 모두 원인일 수 있다"면서도 "이날 극한적 기상 조건은 없었다"고 밝혔다. 폭설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설명이었다. 

러시아 교통부 관계자도 "인적 요소, 악천후를 포함한 여러 가설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일부 언론은 사고기 조종사가 관제실에 기체 이상이 있다면서 인근 공항에 비상착륙해야 한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언론은 사고기가 다른 비행물체와 충돌했거나 기체 내부 폭발로 추락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사고 상황을 목격한 한 현지 주민은 타스 통신에 "강력한 폭발음이 들렸고 그 뒤 하늘에 거대한 연기구름이 보였다"면서 "폭발 여파로 집 창문이 흔들리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테러 가능성은 아직 공식적으로 제기되지 않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사고 희생자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하고 정부에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지시했다고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이 밝혔다. 

An-148 여객기는 우크라이나 안토노프 설계사무소가 2000년대 초반에 개발해 2009년부터 본격 운항에 들어간 중·단거리 여객기로 이날 사고를 당한 약 8년 전에 생산된 여객기는 신형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여객기 운영사인 '사라토프 항공사'는 지난 1994년에 설립됐으며 러시아 국내외 노선에 정기 노선 여객기와 전세기를 운항해 오고 있다.
 

AKR20180211070752080_01_i_20180212000758원본보기 

안토노프(An)-148 여객기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 러 모스크바 인근서 여객기 추락…"탑승자 71명 전원 사망 추정" 2018.02.12 메뚜기 211 0
268 대만, 지진 피해에도 中 구조 지원 거절…팽팽한 양안 2018.02.08 메뚜기 375 4
267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190kg 소년의 다이어트 성공 2018.01.28 메뚜기 737 1
266 카불 참사, 사망자 103명으로 늘어…국가애도일 선포 2018.01.28 메뚜기 445 0
265 [월드피플+] 키 78cm…희귀병 19세 여성의 인생 찬가 2018.01.24 메뚜기 421 1
264 日 60대 여성, 고양이균 감염돼 사망…당국,동물 접촉 자제 호소 [1] 2018.01.15 메뚜기 801 0
263 이란 산치호 결국 침몰…최악의 해상오염 초비상 [1] 2018.01.15 메뚜기 419 1
26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2017.10.11 메뚜기 3533 1
261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1] 2017.10.11 차한잔 1258 0
260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2017.10.11 차한잔 744 0
259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1] 2017.10.11 차한잔 811 0
258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769 1
257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2017.10.09 차한잔 1835 0
2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2] 2017.10.07 차한잔 6738 5
255 마약단속 이유 은밀부위 더듬어 2017.10.07 차한잔 1157 0
254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48 3
253 한인타운 식당에 자동차 돌진 2017.10.05 차한잔 1169 0
252 韓판사 부부, 괌에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 연행됐다 풀려나 [3] 2017.10.05 차한잔 3318 1
251 호텔방 밖에 감시카메라까지 설치해놓고 난사..최악 총기 참사 불러 2017.10.04 메뚜기 1207 0
250 할 말 잃은 총격 피해자들…가족지원센터엔 '무거운 침묵' [1] 2017.10.04 메뚜기 3423 1
249 고용승인서·소셜번호 신청 '한 장'으로 2017.10.04 차한잔 671 0
248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범행 직전 필리핀 '억대 송금' 2017.10.04 차한잔 1182 0
247 입국거부 한국 국적자 매년 1350명 2017.10.04 차한잔 1233 0
246 괌 여행 한국인 판사 부부, 아이 차량 방치 혐의 체포 [2] 2017.10.04 차한잔 3405 2
245 라스베이거스 역대최악 총기난사…58명 사망·515명 부상 2017.10.03 차한잔 94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