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식당에서 다섯 살 난 딸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식사하던 30대 남성이 갑자기 들이닥친 괴한의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21일(현지시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앤서니 밀리(35)는 금요일인 전날 저녁 캘리포니아 주 벤추라의 자택 인근 알로하 스테이크하우스에서 딸과 함께 식사 중이었다.

칭얼거리는 딸을 무릎에 앉혀놓고 식사를 마친 그의 앞에 49세 남성 자말 잭슨이 들이닥쳤다. 인근 노숙인으로 판명된 잭슨은 흉기로 밀리의 목을 찌르고 달아났다.

밀리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과다출혈로 숨졌다. 딸을 안고 있다가 참변을 당한 것이다. 아이는 다치지 않았다.

경찰은 근처 해변에서 용의자 잭슨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묻지마 살인'인지, 피해자와 원한 관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사건이 일어난 식당에는 밀리를 추모하는 꽃과 양초가 놓였다. 클라우드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닷컴에 밀리 가족을 돕는 모금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닐 앤드루스 벤추라 시장은 "우리 공동체는 이런 범죄를 용납할 수 없다. 말할 수 없는 심적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용의자 잭슨은 유죄가 인정되면 최장 5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AKR20180422002900075_01_i_20180422033204

딸 안고 있다 참변 당한 아빠 [고펀드미닷컴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8 뇌사상태 13세 소년, 장기기증 직전 눈 번쩍 2018.05.09 메뚜기 1059 1
» 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2018.04.22 메뚜기 1935 4
276 "직장이 너무 힘들다" 늘어나는 日중년 히키코모리 2018.04.17 메뚜기 642 0
275 플라스틱 먹는 변종효소 발견.."환경오염 획기적 해결 기대" 2018.04.17 메뚜기 539 2
274 세계 10대 부자도시에 中베이징·상하이·홍콩 포함…1위는 뉴욕 2018.02.22 메뚜기 753 0
273 美 라디오 진행자, 방송 중 아기 낳으며 출산 과정 생중계 2018.02.22 메뚜기 806 2
272 뉴욕시 한낮 25도 이상 기온…1930년 이래 가장 더운 2월 2018.02.22 메뚜기 313 0
271 美총기규제 다크호스로 떠오른 '무서운 10대들' 2018.02.22 메뚜기 205 0
270 美교사연맹 "교원 무장 반대"…트럼프는 "신속제압 가능" 2018.02.22 메뚜기 163 0
269 페루 남부서 버스 계곡으로 추락…44명 사망·20명 부상 2018.02.22 메뚜기 253 0
268 장례식·병원까지 폭격…"동구타에선 희생자 애도할 틈도 없다" 2018.02.22 메뚜기 233 0
267 “20만 숨진 지옥서 섹스파티” 국제구호단체의 벗겨진 가면 2018.02.22 메뚜기 1056 0
266 中,시속 6천㎞ 극초음속 비행기 개발중…베이징-뉴욕 2시간 목표 2018.02.22 메뚜기 172 1
265 "병원이 피로 넘쳐 나"…시리아 동구타 대량 살상에 의료난 2018.02.22 메뚜기 108 0
264 日 60대 여성, 고양이균 감염돼 사망…당국,동물 접촉 자제 호소 2018.01.15 메뚜기 204 0
263 이란 산치호 결국 침몰…최악의 해상오염 초비상 2018.01.15 메뚜기 90 0
26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2017.10.11 메뚜기 3109 1
261 추방 무서워 맞아도 신고 못해 2017.10.11 차한잔 950 0
260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2017.10.11 차한잔 614 0
259 뉴요커 “와인스틴, 여배우·배우지망생 등 성폭행” 2017.10.11 차한잔 689 0
258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515 1
257 美유명식당주 "백인의 백인 총격은 사회공헌" 트윗 논란 [1] 2017.10.09 차한잔 1601 0
256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2017.10.07 차한잔 6540 4
255 마약단속 이유 은밀부위 더듬어 2017.10.07 차한잔 1097 1
254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21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