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식당서 5세 딸 무릎 앉히고 식사하던 아빠 흉기 찔려 숨져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한 식당에서 다섯 살 난 딸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식사하던 30대 남성이 갑자기 들이닥친 괴한의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21일(현지시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앤서니 밀리(35)는 금요일인 전날 저녁 캘리포니아 주 벤추라의 자택 인근 알로하 스테이크하우스에서 딸과 함께 식사 중이었다.

칭얼거리는 딸을 무릎에 앉혀놓고 식사를 마친 그의 앞에 49세 남성 자말 잭슨이 들이닥쳤다. 인근 노숙인으로 판명된 잭슨은 흉기로 밀리의 목을 찌르고 달아났다.

밀리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과다출혈로 숨졌다. 딸을 안고 있다가 참변을 당한 것이다. 아이는 다치지 않았다.

경찰은 근처 해변에서 용의자 잭슨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은 '묻지마 살인'인지, 피해자와 원한 관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사건이 일어난 식당에는 밀리를 추모하는 꽃과 양초가 놓였다. 클라우드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닷컴에 밀리 가족을 돕는 모금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닐 앤드루스 벤추라 시장은 "우리 공동체는 이런 범죄를 용납할 수 없다. 말할 수 없는 심적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용의자 잭슨은 유죄가 인정되면 최장 5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AKR20180422002900075_01_i_20180422033204

딸 안고 있다 참변 당한 아빠 [고펀드미닷컴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278 한인마켓들 온갖 '얌체 고객'에 골머리 [10] 2017.10.07 차한잔 6445 3
277 두 아들 둔 한인 엄마 추방위기 2017.08.17 차한잔 5486 3
276 호주 70세 할머니, 깜짝 놀랄 동안으로 화제.. 비결은 2017.05.31 메뚜기 5372 5
275 9년간 함께한 꼬마 연인의 애틋한 이별.. 감동 [1] 2017.08.30 메뚜기 5090 8
274 한인 배우 임금 차별에 출연 거부 [1] 2017.07.07 차한잔 5061 9
273 트럼프“반 이민정책 확대…가족이민도 폐지” [1] 2017.09.17 차한잔 4958 4
272 화장실 사용 요청 거부했다고 손님이 폭행 [1] 2017.09.17 차한잔 4768 2
271 힐러리 "여성 혐오, 대선 패배 큰 원인" 2017.04.16 따뜻한계절 4565 4
270 델타항공 이번엔 한인 가족 탑승 거부 [1] 2017.07.07 차한잔 4472 3
269 빌 클린턴,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가 뭉쳤다 [1] 2017.09.29 차한잔 4373 3
268 단속반, 집-일터 급습… 추방 공포에 떠는 美 불법체류자들 2017.02.13 메뚜기 4352 1
267 애틀랜타 공항 '버거킹'…한인에 인종차별 모욕 2017.10.07 차한잔 4164 3
266 미국여권, 올해 말까지 신청하라 2017.10.03 차한잔 3968 4
265 '나홀로 결혼'하는 日 여성…"옆에 설 남자 없어도.." 2017.09.14 메뚜기 3925 2
264 여동생 성폭행 막으려다 8세 오빠 피살 [4] 2017.09.27 차한잔 3889 1
263 무비자 입국 후 신분변경 "애초 목적과 다르면 사기" 2017.09.17 차한잔 3882 3
262 '어마'의 플로리다 상륙지, 마이애미 아닌 탬파 2017.09.10 메뚜기 3860 1
261 한인들 반이민 위장결혼 유혹에 '솔깃' [1] 2017.09.27 차한잔 3675 1
260 입양된 미국에서 추방당해 돌아온 사람 …“살아남기가 목표” [2] 2017.07.17 차한잔 3662 2
259 '어마' 잦아든 美에 야생동물 주의보···악어·뱀 주택가 출몰 2017.09.12 메뚜기 3642 1
258 中남부 홍수에서 구조된 '스마일 돼지' 온라인서 인기폭발 [2] 2017.08.30 메뚜기 3602 4
257 북핵이 LA 근교에 떨어지면 1조 달러 피해 [1] 2017.09.27 차한잔 3519 2
256 트럼프, 北겨냥 '단 한가지는 효과있을 것'… 2017.10.09 차한잔 3479 1
255 할 말 잃은 총격 피해자들…가족지원센터엔 '무거운 침묵' [1] 2017.10.04 메뚜기 3409 1
254 캐나다-미국 항공기 분쟁 격화…트뤼도 "보잉 사업 접을 수도" 2017.09.19 메뚜기 340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