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폭탄테러, '민간인 사망' 美공습 보복 가능성

 

 

 

용의자, 두 달 전 미군 공습으로 민간인 10명 사망한 지역 출신



PAP20171016025501003_P2_2017101812141865

소말리아 폭탄테러 현장[AP=연합뉴스]



3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소말리아 폭탄테러가 두 달 전 미군 공습으로 민간인이 사망한 데 대한 보복일 가능성이 있다고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미 특수부대는 지난 8월 모가디슈에서 서쪽으로 약 50㎞ 떨어진 바리이르의 작은 마을에서 소말리아군과 함께 군사 작전을 개시했으나 이 과정에서 6∼10세 사이의 어린아이 3명을 포함한 민간인 10명이 숨졌다. 

이 지역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근거지로, 당시 부족 원로들은 정부와 동맹군을 상대로 복수할 것을 촉구했다. 

소말리아 당국은 범행에 사용된 트럭 운전자는 이 지역 출신으로, 2010년 군에 입대했다가 약 5년 뒤 얄샤바브에 합류하기 위해 군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알샤바브는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하지 않았으나, 당국에 붙잡힌 한 조직원은 알샤바브가 이번 공격에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번 테러 공격에 미니밴과 큰 트럭이 사용됐으며, 트럭에는 350㎏ 상당의 군용급·사제 폭발물이 실려있었다고 말했다.

공격 대상은 유엔과 대다수의 외국 대사관, 2만2천 병력의 아프리카연합 소말리아평화유지군 본부 등이 있는 모가디슈 공항 인근 구내였다.

구내 통하는 메디나 게이트 입구의 경비가 삼엄한 만큼 적은 양의 폭발물을 터뜨려 길을 열고 뒤이어 큰 폭발물을 실은 차량을 이동해 공격하는 식의 계획을 짠 것으로 드러났다.

미니밴은 검문소에서 제지를 받고 운전자 역시 바로 체포됐으나 잠시 뒤 폭발물이 터졌다. 당국은 원격 조정 방식 등을 이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은 미니밴 운전자 역시 과거 모가디슈에서 여러 차례 공격을 수행한 경험이 있는 과격분자라고 설명했다.

첫 번째 폭발 당시에는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메디나 게이트에서 최소 1㎞ 떨어져 있던 큰 트럭의 폭발물이 터지고 인근 트럭으로 불이 옮겨붙으면서 폭발 규모가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소말리아 내전 개입은 전임 오바마 정부 후반부터 늘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부쩍 강화됐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전략으로 민간인 사상자가 늘고 있으며 강력한 유대를 자랑하는 소말리아 씨족 공동체로부터 보복을 촉발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PAP20171016025201003_P2_2017101812141866

소말리아 폭탄테러 현장[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소말리아 폭탄테러, '민간인 사망' 美공습 보복 가능성 [레벨:10]메뚜기 2017.10.20 193 0
625 日 엄마표 '핼러윈 도시락'…"열어보곤 깜짝" [레벨:10]메뚜기 2017.10.20 784 0
624 길이 6m 비단뱀이 아이와 노는 애완동물?…베트남 가정에 벌금 [레벨:10]메뚜기 2017.10.19 1572 2
623 어제도 1만5000명 어린이가 질병으로 숨졌다 [레벨:10]메뚜기 2017.10.19 205 0
622 IS 멸망 멀었다…전문가들 '더 치명적 변신' 우려 [레벨:10]메뚜기 2017.10.19 238 0
621 위더스푼 등 美 여배우 '성폭행' 피해 폭로 잇달아 [레벨:10]메뚜기 2017.10.18 821 1
620 대나무 공예의 '끝판왕'... 예술 수준의 곤충 모습 [레벨:10]메뚜기 2017.10.18 853 1
619 ‘IS 수도 락까 함락’ 테러·납치·참수 일삼았던 IS, 물리적 기반 상실 [레벨:10]메뚜기 2017.10.18 216 0
618 고령국가 일본서 벌어지는 ‘햄버거 전쟁’ [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레벨:10]메뚜기 2017.10.18 577 1
617 中 19차 당대회 개막…시진핑 "샤오캉 사회 실현" 강조 [레벨:10]메뚜기 2017.10.18 137 2
616 美 보안 심사 오는 26일부터 대폭 강화…출국 수속 2시간 더 걸릴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7 369 0
615 캐나다 흡연 피해 연 14조6천억 원…사망자 4만5천 명 [레벨:10]메뚜기 2017.10.17 153 0
614 화염 휩싸인 차에 여자친구 남기고…홀로 병원 간 美 남성 검거 [레벨:10]메뚜기 2017.10.17 536 0
613 낯선 시한부 환자 소원 위해 ‘유니콘’ 만든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0.16 854 2
612 최악의 이슬람 폭탄테러…모가디슈 사망자 300명 육박 [레벨:10]메뚜기 2017.10.16 285 0
611 다빈치가 그린 희귀 예수그림 경매에…"1억달러 이상 될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774 0
610 에이즈 감염자, 고의로 감염시켜도 중범죄로 처벌하지 않아 '충격' [레벨:10]메뚜기 2017.10.12 411 1
609 美 캘리포니아 산불 공식사망자 21명…더 늘어날 듯 [레벨:10]메뚜기 2017.10.12 335 0
608 美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몰카 발견돼...‘여행객 주의보’ [레벨:10]메뚜기 2017.10.12 520 0
607 한인마켓에 대한 불편한 진실 [4]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1692 3
606 한인은 늦어서 안돼!…백인은 늦어도 탑승?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1679 1
605 ‘나파 산불’ 악화…최소 17명 사망, 670명 실종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12 183 0
604 [위기의 나파밸리]①'파리의 심판' 주역도 화염 피하지 못해 [레벨:10]메뚜기 2017.10.11 260 0
603 미국 '나파 산불' 충격적 속도…"3초 만에 축구장 하나 불태워" [레벨:10]메뚜기 2017.10.11 248 0
602 [세상에 중국] 성형수술 부기로 신분확인 어려워…공항에서 당황한 여성들 [레벨:10]메뚜기 2017.10.11 111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