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2017.11.07 11:51

[레벨:12]id: 차한잔 조회 수:775 추천:1

렌트비 상승률을 감당하지 못하는 세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LA타임스는 5일 세입자들의 힘겨운 사정을 소개하면서 캘리포니아의 렌트비 상승이 임대주와 부동산 투기꾼들의 배만 불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우스LA 3베드룸 아파트에서 남편, 딸과 함께 살고 있는 레니타 바비(52)는 최근 이사를 위해 짐을 꾸렸다. 렌트비 인상을 감당하지 못해서다. 사실 그녀의 연봉이 7만8000달러로 적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바비는 "남편이 배관공이지만 최근 뇌졸중으로 인해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내 능력만으로는 빠르게 오르는 렌트비를 감당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4년 전 1850달러였던 렌트비가 현재 2120달러까지 오른 상태다. 또 얼마 전, 12월부터는 3000달러로 렌트비를 올리겠다는 통보를 받았다. 월 800달러를 인상하겠다는 것이다. 바비는 결국 한 권익단체와 함께 임대주에게 편지를 보냈다. 이후 임대주 쪽에서 3000달러는 실수(?)였다며 다시 렌트비를 책정해 줬다. 2330달러다. 

하지만, 바비의 시름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이 역시도 4년 전에 비해 500달러나 인상된 셈이기 때문이다. 그는 "앞으로도 렌트비 인상이 계속된다면 이 집에서 얼마나 더 살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딸과 남편은 친척집으로 보내고 나는 동료의 집에 방을 하나 빌려 살아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시티 테라스에 사는 캐롤라이나 로드리게즈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1250달러였던 2베드룸 아파트의 렌트비를 2000달러까지 인상했기 때문이다. 그녀는 현재 임대주를 상대로 부당한 렌트비 인상에 대해 소송 중이다. 이들처럼 수만 명의 캘리포니아주 세입자들이 렌트비 인상으로 거리로 내몰릴 상황이다. 

이렇게 렌트비 인상이 가속화된 데는 대형부동산 투자업체들이 주택버블 당시 매물로 나온 집들을 대거 사들인 후 경기가 살아나면서 매몰차게 차익 실현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레티나 바비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는 투자회사 블랙스톤의 경우만도 캘리포니아에만 1만4000여 개의 렌털 프로퍼티를 관리하고 있다. 이중 상당수가 부수적으로 싱글 패밀리 렌털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으며 이는 회사의 자산을 불리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권익단체인 ACCE의 에이미 슈어는 "싱글 패밀리 렌털은 이들 투자회사들 사이에서 아주 핫한 자산으로 분류되고 있다"며 "문제는 이들이 소유하고 있는 상당수의 프로퍼티가 소수민족과 노동자들이 살고 있는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51 노숙자 거주지서 자전거 1000대 발견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339 0
650 발끈한 트럼프 '그냥 감옥살이하게 내버려뒀어야 했는데…'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407 1
649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263 0
648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85 0
647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레벨:10]메뚜기 2017.11.16 350 0
646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레벨:10]메뚜기 2017.11.16 475 0
645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레벨:10]메뚜기 2017.11.16 682 0
644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050 0
»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775 1
642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766 1
641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795 1
640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671 1
639 우리 사랑의 증인은…프로포즈 지켜본 '아기 하마' [레벨:10]메뚜기 2017.10.29 648 0
638 어떤 이는 '꼬치꼬치' 질문…다른 이는 '별일없이 통과' [2]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29 475 0
637 불안한 LA한인타운…때리고 부수고 훔친다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29 1415 1
636 캘리포니아주 산불 사망자 42명 추모 행사, 복구엔 수년 걸릴듯 [레벨:10]메뚜기 2017.10.29 247 0
635 H-1B 갱신 까다롭다…"신규 심사 동일 수준" [레벨:12]id: 차한잔 2017.10.29 193 0
634 300일 의식불명 6세 딸…엄마 ‘마지막 인사’ 뒤 일어난 기적 [레벨:10]메뚜기 2017.10.25 1642 6
633 필리핀 카지노서 사채 썼다가 '큰코'…한인 등 외국인 피랍 속출 [레벨:10]메뚜기 2017.10.25 830 0
632 팁 대신 받은 아인슈타인의 메모 경매액 얼마? 사상 최고가 낙찰 [레벨:10]메뚜기 2017.10.25 735 4
631 고가도로서 던진 돌에 탑승자 사망…10대 5명 살인죄 기소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0.25 442 0
630 한인 취업이민 36%‘뚝’ [레벨:12]id: 차한잔 2017.10.25 367 0
629 미국서 이케아 서랍장 넘어져 두살배기 사망…벌써 8번째 [레벨:10]메뚜기 2017.10.21 756 0
628 한국인 유학생 인종차별 폭행한 영국인 10대 2명 검거돼 [레벨:10]메뚜기 2017.10.21 540 0
627 일본, 한국 독도방어부대 창설 추진에 '극히 유감' 항의 [1] [레벨:10]메뚜기 2017.10.20 29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