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해리, 매건 마크리와 약혼

 

 

에드워드 8세부터 찰스 왕세자까지
보수·기독교적 결혼 중시하는 왕실
결혼과 이혼 둘러싼 스캔들 수 차례
3년 전에야 교회서 재혼 가능해져 
“해리 왕자와 마크리 결혼 허락은 
영국 왕실의 엄청난 변화 의미해”

 

'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 “찰스 왕세자가 아들 해리 길 터줬다”

27일(현지시간) 영국 해리 왕자(33)와 할리우드 여배우 매건 마크리(36)가 약혼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0002776099_001_20171128092459255.jpg?typ

27일 약혼 발표를 위해 기자들 앞에 선 해리 왕자(왼쪽)과 할리우드 여배우 매건 마크리. [EPA=연합뉴스]

 

 

외신들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이혼녀’인 마크리와의 결혼을 허락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영국 왕실이 과거에서 벗어나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영국 대중의 생각은 최근 수십 년간 변화했지만, 왕실은 기독교에 기반을 둔 전통적 가치에 얽매여 있었다”고 전했다. 
영국 왕실 작가인 클라우디아 조셉도 “100년도 채 되지 않았는데, (왕실은) 엄청나게 변화했다”고 말했다. 
이혼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일찌감치 달라졌지만, 왕실은 보수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결혼에 대한 전통적 가치에 집착하느라 수많은 스캔들과 비극을 겪기도 했다 

가장 유명한 스캔들은 에드워드 8세와 심프슨 부인의 ‘금지된 사랑’이었다. 

에드워드 8세,이혼녀와 결혼 위해 왕위 포기

 

0002776099_002_20171128092459269.jpg?typ

윈저 공작부인(왼쪽)과 윈저공. [중앙포토]

 

1936년 영국의 에드워드 8세는 라디오 연설을 통해 왕위 포기한다고 발표했다. 
즉위 11개월 만에 그가 스스로 왕좌에서 내려온 건 미국인 이혼녀 심슨 부인과의 결혼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영국 국교회는 이혼한 자의 재혼을 허락하지 않았다. 심지어 두 사람이 만났을 때 심슨 부인은 두 번째 결혼을 유지 중인 유부녀였다. 
지금에서야 세기의 러브스토리라고 하지만, 당시 두 사람의 로맨스는 영국 왕실과 교회·정부를 통째로 뒤흔들었다. 총리는 사퇴하겠다고 협박했고, 호주·캐나다 등은 영연방을 탈퇴하겠다고 했다. 

결국 에드워드 8세는 “나는 사랑하는 여인의 도움이 없이는 왕의 책무를 다할 수 없음을 알았습니다”라는 연설을 남기고 동생에게 왕위를 넘겼다. 
윈저공과 윈저 공작부인이라는 작위를 받은 두 사람은 쫓기듯 프랑스로 건너가 결혼식을 올렸다. 

반대 못 이기고 사랑 포기한 마가렛 공주

 

0002776099_003_20171128092459281.jpg?typ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동생인 마가렛 공주. [중앙포토]

0002776099_004_20171128092459292.jpg?typ

16세 연상의 이혼남이었던 피터 타운샌드는 마가렛 공주에게 청혼했지만 영국 전체의 반대를 이기지 못했다. [위키피디아]

 

 

1953년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동생인 마가렛 공주의 사랑으로 영국 전체가 시끄러웠다. 마가렛 공주 역시 이혼남과의 결혼을 원했기 때문이다. 

그의 상대는 버킹엄 궁의 감독관이었던 피터 타운샌드였다. 16살 연상 이혼남이었던 그에게 청혼받은 마가렛 공주는 법에 따라 엘리자베스 2세의 허락을 구했다. 

그러나 여왕은 즉답하지 않았고, 정부와 교회는 마가렛 공주가 타운샌드와 결혼하면 왕위 계승 가능성은 물론, 지위와 재산까지 모두 포기해야 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언론은 “왕실과 기독교적 가치에 먹칠하는 생각할 수도 없는 결혼”이라며 비판했다. 왕실은 타운샌드를 벨기에 브뤼셀로 발령내기까지 했다. 

2년에 걸친 전국적인 결사반대 끝에 1955년 마가렛 공주는 BBC를 통해 “나의 의무와 결혼을 떼어놓고 볼 수 없다는 걸 알았고, 이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피터 타운샌드와 결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여왕은 찰스 왕세자 재혼 참석 안해

1996년 찰스 왕세자와 고(故) 다이애나비의 이혼도 왕실의 결혼과 이혼을 둘러싼 엄청난 스캔들이었다. 동화인 줄만 알았던 15년의 결혼 생활을 마친 직후인 1997년 다이애나비는 프랑스 파리에서 비극적인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0002776099_005_20171128092459304.jpg?typ

찰스 왕세자(오른쪽)

과 카밀라 파커 보울스. 2005년 재혼했다. [중앙포토]

 

그리고 2005년 찰스 왕세자는 이혼녀인 카밀라 파커보울스와 재혼한다. 오랜 불륜 관계를 유지해 오던 상대였다. 
하지만 이들의 결혼식은 교회에서 열리지 못했다. 영국 국교회 수장이기도 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강한 종교적 신념과 결혼 가치 때문이었다. 
윈저 시청에서 열린 이들의 결혼식에 여왕은 참석하지도 않았다. 결혼식 이후 윈저궁 안에 있는 왕실 전용 예배당에서 열린 ‘축복 예배’에만 참석했다. 

예배 후 여왕이 주최하는 피로연이 열렸지만 일각에선 핑거 푸드만 차려진 점을 들어 마지못해 허락했음지만 여전히 결혼히 못마땅한 여왕의 심기가 반영된 것이라는 해설이 나오기도 했다. 

영국 국교회가 교회에서 재혼할 수 있다고 공식 허용한 건 불과 3년 전의 일이다. 그마저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서, 전 배우자가 생존해 있을 때”라는 조건을 달았다. 

영국 왕실 작가인 조셉은 로이터 통신에 “여왕은 찰스 왕세자와 카밀라 파커보울스가 결혼할 때 딜레마에 빠졌을 것”이라며 “찰스 왕세자가 아들인 해리를 위해 길을 터 준 셈”고 말했다. 

 

 

중앙일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64 美 캘리포니아 산불 2주째 확산…샌타바버라로 번져 [레벨:10]메뚜기 2017.12.11 250 0
663 美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 3일째 확산…주민 20만명에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2.07 472 0
662 “트럼프 툭하면 고함, 비행기서 뛰어내리고 싶었다” file [레벨:1]백만장자 2017.12.05 856 0
661 한인들 잇단 성범죄 체포 [1] [레벨:1]백만장자 2017.12.03 866 1
660 10년간 지하감옥 갇혀 성노예… 풀려난 여성에겐 두 아이까지 [레벨:10]메뚜기 2017.12.02 1797 1
659 탈모증 극복하고 샴푸 모델 된 '러시아 라푼젤' [레벨:10]메뚜기 2017.12.01 562 0
658 “아빠 아닌 약혼자” 50대 남성과 결혼 선언 19세 여성 [레벨:10]메뚜기 2017.12.01 959 0
657 美 10살 소녀가 픽업트럭 몰고 주택에 돌진…사상자는 없어 [레벨:10]메뚜기 2017.11.28 483 0
656 발리 국제공항 29일까지 폐쇄 연장…"화산재 영향" [레벨:10]메뚜기 2017.11.28 343 0
» '이혼녀' 허락한 英 왕실···해리, 매건 마크리와 약혼 [레벨:10]메뚜기 2017.11.28 918 1
654 '사슴인줄 알고 쐈는데…' 美서 오인총격 40대 여성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926 0
653 노숙자가 베푼 20달러 친절, 30만 달러로 보답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6 2290 17
652 경제훈풍 타고 이동객 역대 최대, 주요 간선도로 체증 시작...인기 여행지는 올랜도, 하와이 등 [레벨:10]메뚜기 2017.11.23 1267 3
651 노숙자 거주지서 자전거 1000대 발견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109 0
650 발끈한 트럼프 '그냥 감옥살이하게 내버려뒀어야 했는데…'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2194 3
649 “2세들 70~80%가 한인교회 떠난다” [1]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1234 1
648 “취업비자 탈락 OPT 유학생, 아직 방법은 있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21 396 0
647 세계 최고령 침팬지 '리틀마마' 79세로 사망 [레벨:10]메뚜기 2017.11.16 609 0
646 미군 현역 성전환 첫 수술 진행…앞으로 계속 허용되나 [레벨:10]메뚜기 2017.11.16 717 0
645 아내도 살해, 美 총격범 "아내를 먼저 쏴 살해 후 무차별 총격 시작" [레벨:10]메뚜기 2017.11.16 933 0
644 무허가 보톡스 시술 한국인 부부 실형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376 0
643 치솟는 렌트비에 세입자들 등골 휜다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817 1
642 美텍사스 총기난사로 일가족 8명 사망…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7 1786 1
641 '개가 개를 물었다'…76만 달러 소송전 [1]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705 1
640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는 우버 기사…'미국 좋아했는데' file [레벨:12]id: 차한잔 2017.11.02 1609 1